본문 바로가기

뉴스

실내 마스크 해제되면 은행 정상영업?…노사 협의 이견 팽팽

댓글0
<앵커>

오는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지면 은행 영업시간이 정상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노사 협의는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정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자 은행들은 지난해 7월부터 영업시간을 단축해 왔습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였던 기존 영업시간을,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으로 1시간 줄인 겁니다.

최근 들어 일상 회복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지만, 금융노조는 영업시간 변경은 노사 협의가 필요하다며 단축 영업을 유지해 왔습니다.

소비자단체들은 점포 수 감소와 더불어 영업시간이 단축돼 소비자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고, 금융 당국도 영업시간 정상화를 촉구하며 은행들을 압박하는 상황입니다.

금융 사측은 노조와의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만약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독자적으로 영업시간을 1시간 늘리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외부 기관의 법률 검토를 거쳐 노사 합의 없이도 영업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겁니다.

은행 영업시간 정상화를 놓고 오늘(25일) 아침에도 금융 노사가 또다시 마주 앉았지만 끝내 결렬됐습니다.

1시간 정도 진행된 회의에서 사측은 오는 30일 실내 마스크 해제 후 즉시 영업시간을 정상화하자고 주장했지만, 노측이 일방적 통보라며 반발했습니다.

금융노조는 오전 9시에서 오후 4시 반 사이 지점별 영업시간 자율 운영과 점포 폐쇄 자재 등 개선안을 내놨지만 사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전향적으로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남정민 기자(jmnam@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