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천300년 된 이집트 소년 미라 CT 찍어보니…부적 49개 드러나

댓글0
SBS


SBS

2천300년 전 사망한 이집트 소년의 미라를 컴퓨터단층촬영(CT)으로 분석 결과 황금 등으로 화려하게 치장된 수십 개의 부적이 발견됐다고 25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황금 소년' 미라는 기원전 332년에서 기원전 30년 사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동묘지 나그 엘-하사이에서 1916년 처음 발굴됐습니다.

하지만 이후 오랜 기간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상태로 박물관 지하에 보관됐습니다.

내부를 살펴보려 미라를 풀어헤치는 것 자체로 시신이 훼손되기 때문입니다.

최근 미라에 접촉하지 않고도 내부를 살펴볼 수 있는 CT 스캔 방식이 도입되며 '황금 소년'의 모습이 마침내 세상에 알려지게 됐습니다.

CT 촬영 결과 이 황금 미라는 총 2개의 관으로 감싸인 형태로, 안쪽 나무관에는 금박을 입힌 얼굴 무늬가 새겨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소년의 나이는 사망 당시 14∼15세, 키는 128㎝ 정도로 추정됐습니다.

작은 코와 좁은 턱, 계란형 얼굴을 가진 아이였습니다.

특히 CT 사진에서는 소년의 입과 가슴 등에서 총 21가지 모양을 가진 다양한 부적 49개가 발견됐습니다.

대부분 금으로 만들어졌고, 준보석이나 구운 점토, 도자기 등이 쓰인 부적도 있었습니다.

고대 이집트인들은 사후세계로 가려면 위험한 지하세계를 통과해야 한다고 믿었고, 부적을 통해 그 여정을 떠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했습니다.

카이로대 사하르 살림 교수는 소년의 몸에서 발견된 부적의 목적이 "사후세계에서 신체를 보호하고 생명력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중 '황금 혀' 부적은 사후세계에서 말을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고, '이시스 매듭' 부적은 이시스 여신의 보호를 의미합니다.

망자의 심장 위치에 놓는 풍뎅이 모양의 황금 장식품 '하트 스카라베'를 비롯해 호루스의 눈, 타조 깃털, 두 손가락 등 부적도 몸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밖에도 소년의 발에는 관을 떠나는 데 도움을 주는 의미로 샌들이 놓여있고, 온몸은 이집트인들이 중요시했던 양치식물로 휘감겨 있습니다.

소년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치아 상태와 미라의 기술 수준, 부적들에 비춰 사회적 지위가 높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이 미라는 이집트 박물관에서 CT 이미지들과 함께 전시되고 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