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울산 찾은 이정미 정의당 대표 "민생투쟁 이끌 것"

댓글0
뉴시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5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1.25. bbs@newsis.com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울산을 찾아 "진보야당답게 강력한 민생투쟁을 이끌고, 혁신적인 재창당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업도시·노동자도시 울산은 지난 6년간 시민 7만명이 떠났다"며 "문제는 일자리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열악한 일자리 투성이 노동환경에 더 이상 미래를 기약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울산을 등지는 것"이라며 "기업들은 그 빈자리를 하청 노동자들보다 더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이주노동자를 채용하려 하지만, 이런 해법으로는 울산 전체 노동환경의 악순환만 거듭할 뿐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살기 좋은 복지국가를 이룬 나라들의 공통점은 모두 노동 존중의 길 위에서 경제위기를 극복한 것"이라며 "이들은 극심한 갈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로 나아갔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우리도 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노동존중 3대 과제'를 제안한다"고 했다.

"먼저 노동권 무시, 노동 적대시 정책은 당장 멈춰야 한다"며 "안전운임제를 즉각 실시하고, 대체근로, 장시간 노동착취, 파견법 완화계획 등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뉴시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5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1.25. bbs@newsis.com



또 "노동의 권리가 강화돼야 한다"며 "하청노동자들이 스스로 노동조건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란봉투법'이 필요하고,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과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하고 싶은 국민은 일할 수 있도록 국가가 지원해야 한다"며 "지방정부가 일자리를 만들면 중앙정부는 재정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국민의 일자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이 제대로 서기 위해서 진보야당답게 강력한 민생투쟁을 이끌고, 혁신적인 재창당을 이루겠다"며 "그것이야 말로 내년 총선에서 진보정치를 지키는 것이다"고 했다.

이날 이 대표는 대우버스지회와 지역 해고 투쟁 사업장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한다.

이후 김종훈 동구청장과 간담회를 가지고, 고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의 49재에 참석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