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정후 악마 에이전트와 계약, 그 뒤엔 보라스 절실함 있었다

댓글0
2023시즌이 끝난 뒤 메이저리그(MLB) 진출에 도전장을 내민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가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71)와 손을 잡았다.

미국 뉴욕포스트의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KBO 리그 최우수선수(MVP)이자 이번 시즌이 끝난 뒤 미국에 도전하는 이정후가 보라스를 에이전트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보라스의 삼고초려가 통한 결과다. 그만큼 보라스는 이 계약에 절실했다. 보라스이 절박함이 계약을 이끌었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그만큼 이정후의 위상이 높다고 할 수 있다.

매일경제

보랄스가 삼고초려 끝에 이정후와 계약에 성공했다. 사진=MK스포츠 DB


보라스는 메이저리그에서 악명 높은 에이전트다. 선수에겐 큰 돈을 벌어다 주는 천사지만 구단 입장에선 위협이 되는 악마로 평가 받고 있다.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팀을 옮긴 2019년 스토브리그에는 에이전트로 사상 최초로 ‘10억 달러(약 1조2천344억원)’ 시대를 열었다.

흥미로운 것은 보라스와 이정후가 연결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보라스는 2년 전 이정후가 처음 메이저리그에 대한 꿈을 갖고 에이전트를 구할 때 이정후측과 접촉한 적이 있었다.

이정후측과 직접 만나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와 계약 문제 등을 논의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엔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이정후측이 리코 에이적시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이정후측은 일단 국내 리그서 활동하는데 리코 에이전시가 더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리코 에이전시와 계약했다.

보라스 입장에선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됐다. 최고 에이전트라는 자존심에도 상처가 생길 수 있었다.

하지만 보라스는 이정후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이정후가 미국 현지에서 메이저리그 진출을 도울 수 있는 파트너를 구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구보다 빨리 이정후 측에 계약 의사를 밝혔다.

그리고 이번에는 이정후의 마음을 흔드는데 성공했다. 그 결과가 이번 파트너십 계약이다.

이정후는 KBO리그에선 더 이상 적수가 없을 정도로 최고의 자리에 오른 선수다.

지난 시즌에는 타율 0.349 193안타 23홈런 113타점 출루율 0.421, 장타율 0.575 OPS 0.996 등 최도의 활약을 펼치며 무려 5관왕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이후 시즌이 끝난 뒤 메이저리그 진출을 공식화했고 첫 걸음으로 보라스와 파트너십 계약을 하게 됐다.

보라스는 이런 이정후의 능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어떤 선수보다 좋은 조건의 계약을 끌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 계약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보라스가 1차적으로 이정후와 접촉에서 성과를 내지 못했기 때문에 상실감이 컸을 것이다. 그럼에도 보라스가 또 나서서 앞장을 섰다는 건 그만큼 이정후가 좋은 조건을 갖춘 선수라는 뜻이 된다. 보라스의 절실함을 느낄 수 있었다. 이정후에겐 손해 볼 것 없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보라스의 절실함을 엿볼 수 있었던 이번 계약은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내 가치가 얼마나 높은지를 알 수 있는 사례였다. 이정후의 실력과 보라스의 절실함이 만나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