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기현 "나경원 불출마 결단, 尹정부 성공 위한 자기희생"

댓글0
중앙일보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대표 불출마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김성룡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3·8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불출마 선언을 한 데 대해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고뇌에 찬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나 전 원내대표의 결단을 무거운 마음으로 지켜본다"며 "이번 결단은 지난 20여년간 오직 한 길, 한마음으로 우리 당을 지킨 애당심을 바탕으로 총선 승리 및 윤석열 정부 성공이라는 국민 염원을 실천하려는 자기희생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전 대표는 당의 분열과 혼란을 막기 위한 선당후사와 화합과 단결이라는 우리 당이 지향해야 할 가치와 비전을 제시했다"며 "희생과 헌신을 전제로 한 그 진정성에 모든 당원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이제 우리 당이 나 전 대표의 희생적 결단에 화답해야 할 차례"라며 "갈등과 분열을 넘어 연대하고 포용하는 화합의 정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부터 변하겠다"며 "나 전 대표와 함께 손에 손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도록 하겠다. 당원들이 하나로 되는 전당대회를 통해 연포탕을 잘 만들어 총선 압승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안타깝고 아쉽다"며 "출마했다면 당원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주고 전당대회에 국민들의 관심도 더 모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 전 의원이 밝힌 낯선 당의 모습에 저도 당황스럽다"며 "나 전 의원이 던진 총선 승리와 당의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당 대표 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러면서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며 "역사를 믿고 국민을 믿는다.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