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워싱턴주서 총기난사로 3명 사망… “올 들어 40번째 총격”

댓글0
조선일보

미국 경찰이 24일 새벽(현지 시각) 총격 사건이 벌어진 워싱턴 야키마 서클K편의점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연초부터 미국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총기 난사 사건이 이어지는 가운데, 24일(현지 시각) 미 워싱턴주 편의점에서 총격 사건으로 3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0분쯤 워싱턴 중부 야키마에 있는 서클K편의점에서 신원이 불분명한 3명이 총에 맞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당국은 남성 저리드 해덕(21)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에 나섰다.

조선일보

24일 새벽(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 야키마 서클K편의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용의자 저리드 해덕(21)./트위터


용의자는 편의점을 나와서도 사격을 이어가다 거리에 있던 승용차를 훔쳐 도주했다. 경찰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검거에 나섰고, 해덕 친척의 신고에 따라 시애틀에서 남동쪽으로 225㎞가량 떨어진 주택을 중심으로 수색 작전을 진행했다. 경찰 측은 “주택 창고 뒤에 숨어 있던 용의자에게 접근하는 과정에서 총소리가 들렸고, 부상당한 채 발견된 해덕은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앞서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동부 소도시 몬터레이파크 ‘스타 댄스 스튜디오’에선 지난 21일 밤 중국 출신 이민자로 알려진 남성 휴 캔 트랜(72)이 무차별 총격을 벌여 최소 1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트랜은 이곳에서 약 3㎞ 떨어진 인근 도시 알햄브라의 춤 교습소에서도 2차 범행을 시도했으나, 직원과의 몸싸움 끝에 저지당했다. 이후 승합차를 몰고 달아난 그는 한 주차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조선일보

미 로스앤젤레스 경찰당국이 공개한 몬터레이파크 총격 사건 72세 용의자 휴 캔 트랜의 현장 사진. 그는 범행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로이터 연합뉴스


곧이어 23일 오후 2시 30분쯤엔 샌프란시스코 남부 도시 해프문베이 외곽 농장 지역에서 중국계 남성 자오춘리(67)가 총기를 난사, 총 7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했다. 피해자는 모두 중국인 노동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오춘리는 범행 2시간 뒤 경찰 지구대로 향해 주차장에서 체포됐다.

‘총기폭력 아카이브(Gun Violence Archive)’에 따르면, 올 들어 미국에선 총 40번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 단체는 총격범을 제외한 사상자가 4명 이상일 경우 ‘총기 난사(mass shooting)’ 사건으로 분류하고 있다.

[김동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