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북 지역농협서 결혼 3개월 직원 극단 선택..."상사 갑질" 의혹

댓글0
가족들 "간부가 지속적인 모욕·폭언" 주장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전북지역의 한 군 단위 농협에서 간부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결혼한 지 3개월 된 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5일 A씨 가족들이 낸 진정서에 따르면, 2019년 전북지역 한 농협에 입사한 A(32)씨는 지난해 1월 간부 B씨가 부임한 뒤부터 지속적으로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 B씨는 직원들 앞에서 A씨에게 "업무를 왜 그렇게밖에 못하냐", "수매철인데 결혼식을 잡는 멍청한 놈" 등의 폭언을 했다고 가족들은 설명했다.

B씨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해 9월 27일 결혼식을 열흘가량 앞두고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게 A씨 가족 주장이다. 다행히 A씨는 늦지 않게 발견돼 목숨을 건졌고, 이후 농협은 괴롭힘 관련 조사를 시작했다. 가족들은 또 농협이 가해자와 피해자 업무를 분리하지 않은 채 조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결국 결혼한 지 3개월 된 A씨는 지난 12일 자신이 일하던 농협 잡곡처리장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가 남긴 유서에는 "열심히 해보려 했는데 사무실에선 휴직이나 하라고 해서 (힘들었다)"며 "이번 선택으로 가족이 힘들겠지만, 이 상태로 계속 간다면 힘들 날이 길어질 거라는 생각이 든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A씨 아버지는 "아들이 괴롭힘을 당할 때마다 자세하게 노트북에 정황을 기록해뒀는데 이 사실을 알게 된 농협 측이 노트북을 무단으로 폐기했다"면서 "이 사건을 제대로 규명하고, 아들을 괴롭힌 간부와 이 사건을 방관한 조합장 등 책임자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A씨 가족들은 이날 고용노동부에 직장 내 괴롭힘으로 진정서를 제출하고, 경찰에도 고소장을 냈다.

이에 대해 농협 관계자는 "매뉴얼에 따라 적법한 절차로 조사가 이뤄졌고, A씨에게 유급휴가를 제공하고 분리 조치도 이행했다"며 "추후 경찰이나 고용노동부 등에서 조사를 요청하면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주= 최수학 기자 shcho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