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2명 승선 홍콩 화물선 제주 남동 공해상서 침몰…14명 구조

댓글0
구조자 9명은 의식없어…일본으로 이송될 듯
한국인은 없어…해경, 일본과 공동수색 진행 중
경향신문

제주해경이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서귀포 남동 공해상에서 침몰한 홍콩 선적 화물선 선원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경 제공


제주 서귀포 남동쪽 공해상에서 항해 중인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했다. 승선원 22명 중 14명이 구조됐다. 한국인 선원은 승선하지 않았다.

제주해양경찰청은 25일 오전 1시45분쯤 서귀포 남동쪽 148.2㎞ 해상에서 항해 중인 홍콩 선적 원목 운반선 A호(6551t, 승선원 22명)의 조난신호를 수신하고,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은 상황 접수 즉시 인근 해역에 있는 1500t급 경비함정을 긴급 출동시켰다. 해경은 오전 2시41분쯤 선박을 포기하고 모든 선원이 퇴선 하겠다는 선장과의 위성 전화 통화를 끝으로 사고 선박과의 교신이 끊어졌다고 설명했다. 해경 측은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 신호 수신 시각 등을 감안할 때 오전 3시7분쯤 선박이 침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사고 화물선은 완전히 침몰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해경 경비함정에서 6명, 외국적 화물선에서 5명, 일본 해상자위대에서 3명 등 모두 14명을 구조했다. 구조자 중 일부가 의식을 회복했다. 하지만 여전히 구조자 중 9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사고 현장 인근에서 구명벌 3대와 구명정 2대를 발견했으나 선원은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구조된 선원들은 일본 나가사키로 이송을 검토 중이다. 선박에는 중국인 14명과 미얀마인 8명이 승선했다.

사고 해역에는 외국 선적 화물선 2척과 해양경찰 소속 경비함정 2척·항공기 1대,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경비함정 3척·항공기 1척·해상자위대 항공기 2대 등이 투입돼 실종자 수색을 진행 중이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사고 해역에 발효 중이던 풍랑경보는 오전 11시 기준 해제됐지만 강한 북서풍과 여전히 높은 파도로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구조작업의 주세력은 일본해상보안청으로, 우리는 인도주의 차원에서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나는 뉴스를 얼마나 똑똑하게 볼까? NBTI 테스트
▶ 이태원 참사 책임자들 10시간 동안의 타임라인 공개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