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샤워도 헬스장서 했는데…난방비 두배” 원룸도 못 피한 난방비 폭탄

댓글0
난방 다이어트에도 난방요금 7만원
7평 원룸 난방비 한달만에 3만→10만원
지난해 4차례 가스요금 인상 여파
올해 인상폭 더 가파를 수도
헤럴드경제

직장인 장모 씨가 받은 12월 관리비 고지서. 난방비·온수요금 등 난방 관련비용이 전월 대비 3배 늘었다. [장모 씨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 서울 용산구 소재 원룸에 거주 중인 박모(26) 씨는 지난 19일 12월분 관리비 고지서를 받아들고 깜짝 놀랐다. 가스비가 인상된다는 소식에 일찍부터 ‘난방 다이어트’를 시작했는데도 난방비가 평소(4만원대)보다 3만원이 더 나온 것이다. 박씨는 “보일러를 틀어도 한기가 도는 오래된 집이라 정말 추울 때 아니면 전기장판을 틀고 버텼다”며 “온수 안 쓰려고 헬스장에서 샤워까지 했는데 난방비가 (11월에 비해) 거의 두 배에 가까운 7만원이 나왔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난방비 폭탄이 자취방도 덮쳤다. 원룸, 오피스텔에 사는 20~30대 1인가구들도 가스비 인상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하루의 대부분을 직장, 친구 모임, 자기관리 등에 쓰느라 집에서는 잠만 잤던 젊은이들에게도 12월 난방비 고지서는 충격이었다.

“난방비 한 달 만에 3만→10만원”
헤럴드경제

장모씨 난방비 내역.


서울 강서구 7평 원룸에 사는 직장인 장모(30) 씨는 11월 17만원이었던 관리비가 24만원대로 껑충 뛰었다. 난방 관련요금이 전월 대비 3배나 더 나왔다. 난방비 4만5000원, 열 손실금 2만1780원, 온수요금 2만2270원, 전기료 1만3270원, 총 10만2320원이다. 열 손실금이란 공동 난방 방식을 사용하는 건물에서 발생하는 비용이다. 건물 기계실에서 세대까지 열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손실분으로, 전 세대가 나눠 내는 일종의 ‘공동 난방비’다.

장씨는 “코가 못 참게 시리거나 먹고 있는 음식이 차가워질 정도가 아니면 온도를 높이지 않았다”며 “정말 추웠던 12월 마지막 주에 퇴근하고 나서 다음날 출근할 때까지 9시간 정도 난방을 튼 게 전부다. 이렇게 많이 나올 줄 몰랐다”고 말했다. 장씨가 11월에 낸 난방 관련요금은 난방비 4760원, 온수 9180원, 열 손실금 9680원, 전기료 1만1490원 등 총 3만5110원이었다.

가스비 인상 후폭풍…“‘제2의 월세’ 수준, 남은 겨울 아껴야”
헤럴드경제

도시가스 계량기. [연합]


‘난방비 폭탄’은 이미 예고돼 있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총 4차례 민수용 도시가스요금을 올렸다. 주택용 요금의 경우 지난 1년간 메가줄(MJ)당 14.22원에서 19.69원으로, 38%나 상승했다. 지난해 11월에는 평년보다 기온이 높아 가스비 인상을 체감하지 못했지만 12월 한파로 보일러를 튼 가정이 많아지자 인상 효과가 가시화됐다.

12월 고지서를 받아든 시민은 혹독한 난방비 절약을 결심 중이다. 1인가구 박모(41) 씨는 “난방비 생각에 올겨울 보일러를 아예 틀지 않았다”며 “남은 겨울도 전기장판으로 버틸 생각”이라고 말했다. 장씨는 “원룸을 계약할 때는 평균 관리비가 10만~15만원이라더니, 난방비 때문에 월세를 또 내는 기분”이라며 “원룸 사는 사람들은 없이 사는 사회초년생이 대부분인데 요금 감면에서도 소외된다. 차가운 음식을 먹으며 아끼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불만을 표했다.

더 큰 문제는 올해부터다. 정부가 에너지요금 ‘현실화’를 내세우며 가파른 인상을 예고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는 가스요금을 2023년 MJ당 8.4~10.4원 인상하는 방안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제출했다. 지난해 인상분(5.47원)의 최소 1.5배에서 최대 1.9배 수준이다.

park.jiyeo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