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시영, 6세 아들 업고 한라산 등반 논란에…“10번 물어 10번 다 예스” 해명

댓글0
스타투데이

이시영. 사진|이시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시영이 6세 아들을 업고 한라산에 올랐다 불거진 안전불감증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시영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티’에 ‘한라산 영실코스, 정윤이와 새해 일출 산행을 도전해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이시영은 “정윤이(아들)와 새해 일출 맞이 한라산 영실코스 다녀왔다”며 “나는 힘들면 그만인데 정윤이의 컨디션과 이런 건 예측할 수 없고 어떠한 변수가 생길지 모르는 상황이라 긴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엄마다 보니까 애 기분이 너무 중요해서 ‘추워?’ 계속 물어보고, 중간 멘트도 하나도 못 하고 사실 정윤이만 포커스를 맞췄다”고 밝혔다.

해당 산행은 놀라운 도전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으나 설산에 아이를 업고 오르는 행위의 위험성 및 아이의 컨디션을 고려하지 않은 이시영의 욕심은 아니었느냐는 논란으로까지 이어졌다.

‘정윤이와 한라산을 가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나만의 버킷리스트였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시영은 “정윤이가 한라산을 갈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려면 최소 5년은 기다려야 할 텐데 나는 또 나이가 있으니까, 업고 올라가려면 20kg 넘기 전인 올해가 마지막 기회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시영은 “내 욕심일 수 있지만 올해 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정윤이한테 10번 물어봤는데 10번 다 ‘예스’라고 하더라”고 답변, 독단적 결정이 아니었음을 강조했다.

이시영은 또 “예전에 한라산 갔을 때 아이들이 진짜 많았는데, 8~9세더라. 제가 강제로 시키겠다는 건 아니고 정윤이가 원하면 ‘할 수 있는 나이’라는 것”이라며 “정윤이도 하고 나서 ‘너무 좋았고 사실은 안 추웠다’고 하더라. 다음에는 걸어서 갈 수 있는 낮은 산부터 천천히 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시영은 지난 2017년 사업가와 결혼, 이듬해 아들 조정윤 군을 출산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