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메가엑스, 첫 공판 후 심경…“팬들 덕에 용기내”

댓글0
스타투데이

그룹 오메가엑스. 사진| 오메가엑스 SNS


그룹 오메가엑스가 소속사와의 첫 공판 후 심경을 전했다.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지난 7일 인스타그램에 “시간이 흘러 계절이 바뀌어 어느덧 겨울이 다가왔다. 긴 시간이 지나서 벌써 여기까지 왔다. 오늘 우리 포애기랑 많은 분들이 곁에서 응원해 준 덕분에 용기 있게 임할 수 있었다. 너무 고맙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다시 일어난다는 건 힘겹고 어려운 일이지만, 곁에서 누군가가 일으켜 준다는 건 고맙고, 행복하고, 더 이상 혼자가 아니라는 마음을 믿게 해주는 것 같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포애기(오메가엑스 팬덤명)가 지키고 싶은 것, 오메가엑스가 지키고 싶은 것 누구 하나, 무엇 하나 다를 거 없이 소중하다. 새롭게 나아갈 오메가엑스는 포애기와 함께 만들어 가는 거니까 앞으로도 우리 함께 발 맞춰 걸어가자”라며 팬들을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또 “평평한 바다가 있으면 울퉁불퉁한 산도 있기 마련이다. 우여곡절이 많은 만큼 우리의 의지는 더 불타오른다. 지금처럼 곁에서 우리 손을 잡아달라. 우리 오메가엑스도 지치지 않고 그 손 절대 놓지 않겠다. 사랑한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10월 온라인에는 오메가엑스 멤버가 미국 LA에서 공연을 마치고 소속사 스파이어엔터테인먼트 대표 강모씨로부터 폭언,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소속사는 “서운한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하다 감정이 격해졌다”, “현재는 모든 오해를 풀었다”라고 해명했지만, 멤버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반박했다.

이 사건으로 강대표는 자진 사퇴했지만, 오메가엑스는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과 함께 형사고소 및 위자료 청구 등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서울동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는 오메가엑스가 소속사 스파이어엔터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 첫 심문기일을 열었다.

이날 오메가엑스 멤버 11명 전원이 참석했다. 멤버들은 굳은 표정으로 법정에 들어섰고, 이들을 보기 위해 법정을 찾은 팬들도 여럿 눈에 띄었다.

공판에서 오메가엑스와 소속사는 전속계약 문제를 두고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놨다. 오메가엑스는 소속사 측의 폭행, 폭언 등으로 신뢰관계가 파탄났다고 주장했고, 소속사 측은 시정 조치를 했기 때문에 전속계약 효력정지까지 갈 문제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