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팝업TV]변리사 정숙 "남들 과팅할 때 혼자 공부만..연애 많이 못 했는데 37살" 오열(나는 솔로)

댓글0
헤럴드경제

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나는 솔로' 11기 정숙이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7일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11기에서는 정숙과 영식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소개됐다.

영식에게 호감이 있는 정숙. 하지만 영식은 장거리라는 이유로 정숙에게 거절의 뜻을 내비쳤다.

영식은 "장거리가 부담이 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정숙은 "그렇게 말씀하시면 저는 다가가기가 어려운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 사이에는 서울-부산의 거리만큼 선이 생겨버렸다.

영식과 대화를 끝낸 정숙은 육촌 동생 영철과 순자 앞에서 "모든 상황 정리는 다 끝났다"라며 울었다. 정숙은 "노력할 모든 기회들이 다 날아간 거지"라고 했다. 지금 상황이 그저 안타깝고 야속한 정숙이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숙은 "여기 되게 용기 내서 왔는데 제대로 알아가는 사람들이 한 명도 없는 것 같아서 속상하다. 왜 이거를 이제야 37세에 깨달았나"라며 오열했다.

정숙은 "진짜 연애를 되게 많이 못 했다. 학교 다닐 때도 남들 다 과팅할 때 혼자 도서관에 박혀 공부만 했다. 남녀 이런 걸 너무 모르고 살았던 것 같다"라고 하소연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통해 이를 보던 MC 데프콘은 변리사인 정숙을 향해 "그래도 성공했잖냐. 다 가질 수는 없다"라고 했다. 이어 데프콘은 "정숙 씨 살아온 인생은 너무나도 멋진 인생"이라며 "갖고 싶은 직업을 갖고 계시다"라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정숙의 눈물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