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카타르 월드컵] “채용할 수 없는 상황”…손흥민 트레이너 폭로에 축구협회 해명

댓글0
이투데이

(출처=안덕수 트레이너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30ㆍ토트넘)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 안덕수 씨의 폭로 글과 관련해 대한축구협회 측은 “물리치료사 국가자격증이 갱신되어 있지 않아 채용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7일 “예전 A 매치 때도 손흥민 선수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 역할을 맡았던 분”이라며 “협회가 채용하려면 물리치료사 자격증이 필요하다. 이분은 자격증 갱신이 되어있지 않아 협회에서 채용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에 관련 분야 채용 공고를 냈을 때도 이분은 지원하지 않았고, 저희로서도 자격증 부분이 해결돼야 채용할 수 있다”며 “선수단이 귀국하는 만큼 종합적으로 그간의 상황을 확인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번에는 손흥민 선수 부상도 있는 만큼 선수단과 같은 호텔의 별도 층에 예약 협조를 했고, 저희가 비용 부담을 제안했지만 받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른 선수들도 이분에 대한 신뢰나 믿음이 있었는데 ‘비공식’으로 취급받는 상황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앞서 안 트레이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협회와 내부 갈등을 암시하는 내용의 글을 여럿 게재했다. 그는 ‘2701호의 결의’라는 피드 글을 올린 후에도 “손에서 열이 빠지지 않을 정도로 니들이 할 일을 해주는데 뭐? 외부 치료? 안샘(선생님)이 누구냐고? 축구판에서 나를 모른다고? 그러니까 니들은 삼류야!”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안 트레이너의 이 게시물에 손흥민 외에 조규성, 정우영, 손준호, 김진수, 황의조 등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도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