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피해액 2억원 중고사기꾼, 해외도피 4년만에 검거…수법은?

댓글0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뉴시스


중고 물품을 판매할 것처럼 글을 올려 수백명의 돈을 가로챈 30대가 해외도주 4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호주 인터폴과 공조, 사기 사건 피의자 A(30)씨를 지난 7일 인천공항에서 검거해 수배 경찰서인 김해중부경찰서로 압송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국내에서 중고 물품 판매를 빙자한 사기 등 다수의 범죄를 저지르던 중 2019년 5월 호주로 도피했다. 이후 한국인 유학생 등 계좌를 악용해 국내 물품 구매 희망자를 대상으로 또다시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중고 물품을 판매할 것처럼 글을 올린 뒤 구매자가 인증을 요구하면, 같은 물품을 판매하는 이에게 구매자인 척 연락해 인증을 요구한 뒤 이를 전송했다. 그는 허위 인증에 속은 이들이 구매 대금을 입금하면 물건을 보내지 않고 그대로 잠적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수배 관서인 김해중부서에서는 2020년 초 관련 사건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하던 중 A씨가 호주로 도주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 적색수배와 여권 무효화 조치를 진행했다.

A씨는 호주로 도주한 이후에도 유사한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이며 도피 생활을 지속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경찰청 인터폴 국제공조과가 A씨 호주 거주지 정보를 호주 인터폴 측에 제공하며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서 파악된 A씨의 범행 규모는 현재 확인된 것만 피해자 240여 명에 피해액은 2억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각각의 피해 금액이 소액이고, 학생과 아르바이트생 등 일반 서민을 대상으로 범행이 지속해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악성 사이버 사기 범죄"라고 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