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백신 신항원 예측하는 LG AI '엑사원', 난제 풀 해결사로

댓글0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

배경훈 원장이 LG AI연구원에 방문한 폴 헤네시(Paul Hennessy) 셔터스톡 CEO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제공=LG


LG AI연구원이 설립 2주년을 맞아 8일 'LG AI 토크 콘서트'를 열고 '전문가AI 개발을 위한 도전과 혁신'을 주제로 LG의 AI(인공지능) 기술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AI기술로 산업현장 난제 해결

LG AI연구원은 LG 계열사와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협업해 실제 산업 현장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LG전자는 주 단위로 국가별, 지역별 제품 판매 수요를 예측하는 데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고, LG이노텍은 카메라 렌즈와 센서의 중심을 맞추는 공정에 AI 기술을 도입해 최적화 기간을 50% 이상 단축했다.

또 LG AI연구원은 개인 맞춤형 항암 백신 신항원을 예측하는 AI모델을 개발했다. 이 AI모델은 환자의 유전 정보와 암 세포의 돌연변이 정보를 이용해 암 세포의 사멸을 유도하는 신항원을 예측한다. 기존에는 최적의 백신 후보 물질을 찾기 위해 무한대에 가까운 경우의 수를 놓고 사람이 직접 실험을 하거나 시뮬레이션 계산 방식을 사용했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 부담이 상당했고 성공 확률도 낮았다.

LG AI연구원은 "AI 모델로 개인 맞춤형 항암 백신 개발 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LG AI연구원은 차세대 배터리인 리튬황 배터리에 최적화된 전해질 화합물을 찾아내는 AI 모델, 차세대 OLED용 발광 재료 성능을 예측하는 AI 모델 등을 개발했다.

머니투데이

LG의 초거대 AI 엑사원이 논문과 특허 등 전문 문헌을 학습하며 난제 해결 기반을 쌓아가고 있다/사진제공=LG




엑사원, 전문 문헌 스스로 학습해 데이터베이스화

이같은 난제 개발을 위해 LG AI연구원은 LG의 초거대 AI '엑사원(EXAONE)'이 전문 문헌을 학습해 데이터베이스화하도록 했다. 엑사원은 텍스트뿐만 아니라 수식과 표, 이미지까지 스스로 학습한다.

LG AI연구원은 "엑사원을 활용하면 인간 전문가가 전문 문헌의 데이터를 AI가 학습 가능한 형태로 수집하고 가공하는 작업이 필요하지 않아, 학습 데이터가 축적될수록 신약과 신소재 개발 범위와 속도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LG AI연구원은 화학 구조식을 읽고 분자를 구성하고 있는 원자와 결합 유형까지 인식해 데이터베이스화 하는 자체 기술이 기존 모델 대비 효율성 부분에서 100배 이상의 성능을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세계적 AI 학회인 '뉴립스(NeurIPS)'에서 해당 성과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엑사원 상용화를 위한 AI경량화와 최적화 신기술도 이날 토크콘서트에서 공개했다. LG AI연구원은 초거대 AI를 산업 현장에 활용할 경우, AI 모델 개발을 위한 추가 학습에 긴 시간과 많은 자원의 투입이 필요해 부담이 크다는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지난 1년간 관련 기술 연구에 집중했다.

LG AI연구원은 지난해 공개한 엑사원 대비 그래픽처리장치(GPU) 사용량은 63% 줄이면서도 AI 개발 속도를 좌우하는 추론(속도는 40% 더 빠르고, 정확도는 글로벌 최고 성능을 의미하는 'SOTA' 이상으로 개선한 모델을 개발했다.

머니투데이

LG AI연구원이 목표로 하는 Universal AI/사진제공=LG




코딩몰라도 엑사원 손쉽게 활용

LG AI연구원은 코딩에 관한 전문 지식이 없거나 AI 개발자가 아니어도 쉽고 간편하게 엑사원을 사용해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했다.

'엑사원 유니버스(Universe)'는 고객 대상 언어 전문가 AI를 보다 편하게 기획하고 개발할 수 있도록 한 초거대 언어모델 기반 플랫폼이다. 인간처럼 자연스러운 질의응답이 가능하다. △고객 상담과 은행 업무 처리를 위해 개발한 AI 은행원(우리은행) △지능형 고객 응대 서비스인 AI 컨택 센터(AICC)(LG생활건강) △어플리케이션에 관한 고객들의 리뷰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개발한 앱스토어 고객 리뷰 분석(LG유플러스) 등이 대표적인 예다.

'엑사원 아틀리에'는 텍스트와 이미지간 양방향 생성이 가능한 엑사원만의 멀티모달 특성을 살려 사람과 AI가 협업해 세상에 없던 디자인을 생성하는 플랫폼이다. LG AI연구원은 세계 3대 디자인스쿨 파슨스,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플랫폼 기업인 셔터스톡과 생성 AI 기술을 공동 연구하고 있으며 향후 협업 대상과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끝으로 LG AI연구원은 인간의 언어를 컴퓨터의 언어로 변환하는 '코딩하는 AI 기술'과 '작곡하는 AI' 등 선행기술 연구 성과와 함께 지난 8월 'LG AI 윤리원칙' 공표 후 진행 중인 △공정성 △안전성 △신뢰할 수 있는 AI분야 연구 현황을 소개했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LG가 지향하는 '전문가 AI'의 역할은 인간과 협력해 인류의 난제를 해결하며 '기존에 없던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세상의 지식을 실시간으로 활용해 현실 세계의 복잡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최적의 의사결정을 돕는 전문가 AI 즉 'Universal AI' 구현을 목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LG는 2018년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 LG의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의 한 축으로 AI를 선정했다. 기술 혁신과 인재 확보를 위해 향후 5년간 AI·데이터 분야 연구개발에 3조 6,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하는 등 적극 투자하고 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