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학생이 교사에게 "하고 싶다"..배설장 된 교원평가

댓글0
정혜영 서울교사노조 대변인 CBS 라디오 인터뷰
"선생님들, 1년 농사 회의감" 정신적 고통 호소
교육부, 필터링 기능 도입했지만..학생들 쉽게 우회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찌찌 크더라.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 ‘OO이 너 유통이 작아, 김정은 기쁨조나 해라’

일부 10대 학생들이 스승인 선생님들에게 매년 교원능력개발평가(교원평가) 시기마다 익명을 무기로 입에 담기 힘든 폭언과 성희롱을 쏟아내고 있다. 일선 교사들은 매년 11월이면 이 같은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며 교육부에 제도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혜영 서울교사노조 대변인은 “학생들이 선생님 이름에 여자 성기를 비하하는 말을 조합하기도 한다. 다짜고짜 초성으로 욕을 쓰는 경우는 굉장히 많다”며 “예컨대 못생겼다, 섹시하다, 나이 많으니 요양원에 가라, 예쁜 척 그만해라, 언제 죽냐와 같은 외모 품평 발언이 주를 이룬다. ‘너랑 하고 싶다’ ‘핥아 주고 싶다’ 이런 식의 발언들도 있었다”고 밝혔다.

교원평가제는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 교원 전문성 향상을 목적으로 도입됐는데 학생·학부모 만족도 조사에선 익명성이 보장된 서술형으로 기입하게 돼 이 같은 문제가 불거졌다.

정 대변인은 “교원평가는 2학기 후반쯤 이뤄진다. 선생님들 입장에선 ‘1년 농사를 내가 이렇게 지었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교사로서 학기 말 성희롱, 외모 품평, 인격 모독을 듣게 되면 굉장히 자괴감을 느끼면서 감정소진이 오게 된다. (일부 선생님들은) 다시는 교원평가 열람 자체를 안 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교원평가 폭언·성희롱 피해 교사는 주로 여성들이라고 밝히며 “학교에 여자 교원이 다수라 피해가 많다. 2021년 통계를 보면 초등학교에 여성 교원 비율이 98.3%, 중학교는 77.1%, 고등학교는 56%”라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어린 학생들이 장난으로 쓴 게 뻔한데 웃어 넘기면 되는 것 아니냐’는 반론에 대해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쏟는 열정에 비해 단순히 장난이라고 넘어가기엔 어려운 측면이 있다. 성희롱 발언에 대해선 그냥 넘어가기 굉장히 어렵다”며 “교사들은 그런 평가를 받고 나서도 교실로 돌아가 아이들을 마주쳐야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학생들 중 누가 그랬을까, 나의 주요 신체부위만 보고 있는 건가 생각이 들 것”이라며 “(이 같은 사례들은) 일부가 아닌 평균적으로 교원평가에 거의 하나씩 다 있는 거다. 학교급이 올라갈수록 학생들이 교원평가에 참여하는 비율이 현저히 떨어진다. 특정 학생이 악의를 가지고 교사에게 그런 행동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작년부터 서술형평가에 필터링(금칙어 배제) 기능을 도입해 폭언·욕설을 자동으로 배제하도록 조치했지만, 학생들은 단어를 띄어쓰거나 숫자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우회하고 있다.

교원단체는 서술형평가를 폐지하거나 익명이 아닌 실명 평가로 바꿀 것으로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 관계자는 “교원평가는 도입한지 10년 이상 지난 제도로 교원 전문성 신장 등 교육활동에 도움이 돼 왔다”며 “필터링 시스템을 더욱 강화하는 방법으로 개선할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