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르포] 동남아 최대 삼성 하노이 R&D센터 건설 현장 가보니

댓글0
[하노이=뉴스핌] 유명식 특파원 = 지난 6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노이바이(Noi Bai) 국제공항에서 홍강(Hong river)을 건너 하노이 시내를 가로지르는 팜반동(Pham Van Dong) 도로를 타고 10여분을 가니, 한국의 글로벌브랜드 삼성(SAMSUNG)을 영문으로 커다랗게 새긴 푸른색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잡초 무성한 도시개발구역 내 홀로 우뚝 솟은 이 건물은 이달 말 준공을 앞둔 삼성전자(Samsung Electronics) 연구개발센터(R&D Center).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가 지난 2020년 2월 하노이 떠이호군(Tay Ho) 지역에 착공해 건설 중이다. 1만1603㎡ 부지에 지하 3층 지상 16층, 연면적 7만9511㎡ 규모로 동남아시아 최대 R&D 센터다.

뉴스핌

[하노이=뉴스핌] 유명식 특파원 = 삼성전자가 베트남 하노이에 건립 중인 연구개발센터. simin1986@newspim.com


현장에 접근하니 막바지 주변정비 공사가 한창이었다. 14도 안팎의 기온에 바람까지 불어 다소 쌀쌀한 날씨였지만, 연구센터 주변 인도에 보도블록을 새로 깔고 화단 등을 정비하는 이들의 손놀림이 분주했다.

"애머이(Em oi·이봐) 여기를 이렇게, 이렇게 더 푸시(Push) 눌러" 베트남어와 영어, 한국어가 뒤섞인 한국인 감독자들의 주문에 안전모 등을 빠트리지 않고 착용한 베트남 인부들이 제법 바쁘게 움직였다.

연구센터 앞 출입구에서는 사무용 가구와 복사기, 프린터 등 집기류를 옮기는 작업도 쉴 새 없이 이어졌다. 1층 로비에서도 승강기를 이용해 의자 등을 각 사무실에 올리는 이들과 바닥, 출입문 등을 청소하는 현지 인력들의 움직임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내부 에스컬레이터와 2층 높이의 벽면에 부착된 커다란 멀티비전이 이곳의 규모를 실감케 했다.

뉴스핌

[하노이=뉴스핌] 유명식 특파원 = 삼성전자가 베트남 하노이에 건립 중인 연구개발센터 공사 현장에서 6일(현지시간) 인부들이 주변 정비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simin1986@newspim.com


보안카드를 목에 건 연구원들이 서류를 나르는 등 상주 인력의 입주도 이미 시작된 것으로 보였다. 이곳에서는 5G, AI(인공지능), 빅데이터, 소프트웨어, IoT(사물인터넷) 등의 전문가 3000여명이 모여 신기술을 연구·개발할 예정이다. 첨단연구시설 외에도 스포츠센터, 동아리실, 구내식당, 옥상정원 등을 센터 내에 효율적으로 배치한 것도 이들의 능률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삼성전자의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최적의 근무 환경을 내세워 올 초부터 연구인력 일부를 현지 채용 중이다. '삼성전자베트남'은 현지 대졸자 및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지난 3월과 6월에 이어 지난달까지 올 들어 모두 세 차례나 GSAT(Global Samsung Aptitude Test·삼성직무적성검사)를 실시했다.

한 공사 관계자는 "한국인 1000여명, 베트남인 2000여명이 R&D센터에 근무할 것"이라며 "내년 1월 중순까지 연구원들이 모두 입주하고, 인근에 호텔 등 기반시설까지 수년 내 들어서면 하노이 지도가 바뀌는 것"이라고 웃었다. 길 건너 한국음식점에서 만난 종업원 역시 "5, 6, 7층을 사용할 연구 인력은 입주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어제도 모바일 분야 분들이 여기서 점심을 해결하고 갔다"고 주변상권 활성화 등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뉴스핌

[하노이=뉴스핌] 유명식 특파원 = 6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베트남 하노이 건립 중인 연구개발센터 1층에서 현지 인력들이 사무용 집기류를 옮기고 있다. simin1986@newspim.com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달 30일 R&D센터 실내외 전등을 모두 켜서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하는 점등식을 연 것으로 전해졌다. R&D센터 건립공사의 외주업체 책임자로 참여했다는 A씨는 "공기가 촉박했지만, 세계적인 기업답게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가며 공사를 진행했다"며 "임금이 높은데도 까다로운 규정 때문에 베트남 인부들이 그만두는 사례가 많아 힘들기도 했지만, 기한 내 잘 마무리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22일 R&D센터 현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할 것으로 전해졌다. '12월 22일'은 30년 전인 1992년 한국과 베트남이 수교를 맺은 날이다.

준공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팜민친(Pham Minh Chinh) 베트남 총리 등이 참석할 것으로 교민 사회에 알려진 상태다.

하노이한인회 관계자는 "삼성의 하노이 R&D센터는 이 회장이 부회장 시절부터 뚝심을 갖고 밀어붙인 사업으로 알고 있다"며 "그 결실을 맺는 자리인데 이 회장이 당연히 오지 않겠느냐"고 귀띔했다.

뉴스핌

[하노이=뉴스핌] 유명식 특파원 = 삼성전자가 베트남 하노이에 건립 중인 연구개발센터. simin1986@newspim.com


simin198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