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물밑 대화 없다"‥노·정 갈등 고조

댓글0
◀ 앵커 ▶

여러차례 화물연대 조사를 시도했던 공정거래위원회는 검찰 고발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강대강 대치 속에 화물연대는 국제노동기구 ILO와 UN에도 긴급 개입을 요청했습니다.

남효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화물연대 서울 본부를 향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는 세 차례 시도됐습니다.

첫날인 지난 2일 화물연대 조합원들에 의해 진입이 거부됐고

두 번째와 세 번째 조사 시도도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공정위는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이 다른 조합원이나 비조합원에게

운송 거부를 강요했는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공정위는 조사 거부를 이유로 검찰 고발 등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화물연대는 공정위 조사 대상도 아닌 노조에 대해서 공정위가 위법 사례를 적시하지도 못한 채 압박 강화 수단으로 조사에 나섰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국제노동기구 ILO가 보낸 공문에 대해서도 해석이 다릅니다.

정부는 당초 ILO의 공문이 정부의 의견을 조회하는 절차였다고만 밝혔습니다

ILO는 "업무개시명령은 노동자의 결사의 자유를 제한하고, 평화적 파업을 하는 노동자들을 형사적으로 처벌해선 안 된다"고 했지만

정부는 이번 사례에 대한 판단을 말한 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민주노총과 공공운수노조는 오늘 ILO와 UN에 추가로 긴급개입을 요청했습니다.

강대 강 대치만 강화되는 가운데 양측 입장에 대한 중재는 실종됐습니다.

노사간 갈등을 조율하는 기구인 경사노위 김문수 위원장 역시 화물연대의 대화 요청에 "현장에 먼저 복귀하라"고만 답했습니다

MBC뉴스 남효정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남효정 기자(hjhj@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