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크라전 287일, 러 동부 도네츠크 공격…민간인 8명 사망

댓글0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 대통령실 부실장 "적들 다연장 로켓포로 정착지 포격"
국경 긴장 고조에 벨라루스 군 병력과 군사장비 이동
나토 사무총장 "러 새로운 공격 앞두고 전투 동결 시도"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6일(현지시간) 도네츠크주 바흐무트 인근 전선에서 러시아 진지를 향해 프랑스의 MO-120-RT-61, 120㎜ 견인 박격포를 쏘고 있다. 2022.12.07.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러사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87일째인 7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를 공격해 민간인 8명이 사망했다.

CNN, 가디언 등에 따르면 키릴로 티모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부실장은 이날 도네츠크 주 쿠라코베 시에 포탄이 떨어져 최소 8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티모셴코 부실장은 "적들(러시아)은 다연장 로켓포로 정착지를 포격했다"며 "시장과 버스 정류장, 주유소, 주택 등이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군과 도네츠크 인민공화국 당국은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최전방 양쪽에서 포격과 박격포 공격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쿠라코베는 도네츠크 주 서쪽에 있는 도시로, 이번 공격은 우크라이나군이 지난 3일간 도네츠크 인민공화국에 포격을 가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추정된다.

티모셴코 부실장은 북쪽에 있는 얌필 시에서 점령자들이 집속탄을 사용했다며 중앙광장과 행정건물이 화염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뉴시스

[브루스킨스케=AP/뉴시스]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탈환한 브루스킨스케 마을에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의 전투로 파괴된 러시아군의 APC 장갑차 잔해가 버려져 있다. 2022.12.06.


얌필은 지난 9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군을 루한스크로 몰아내면서 해방된 곳이다.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가 동부 지역에 새로운 방어선을 구축하면서 러시아 포병이 루한스크와 하르키우에 있는 정착촌 몇 곳을 향해 포격을 가했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전쟁연구소는 "우크라이나군이 최근 하르키우 북동부 교전에서 승리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러시아군이 병력을 집결한 스바토베에서 북서쪽으로 25㎞ 떨어진 키슬리우카 정착촌을 재탈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러시아가 도네츠크 바흐무트와 아우디우카를 집중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참모부는 러시아가 드니프로강 서안을 따라 최근 해방된 헤르손 지역의 우크라이나 정착촌을 계속 폭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국경 지역에서 긴장이 고조되면서 벨라루스가 병력과 군사장비를 이동시켰다고 국영 벨타 통신이 보도했다.

뉴시스

[도네츠크=AP/뉴시스] 우크라이나 군인이 4일(현지시간) 도네츠크주 장소가 알려지지 않은 곳에서 러시아군을 상대로 작전 중 드론을 날리고 있다. 2022.12.05.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의 동맹국인 벨라루스는 '대테러 위협'을 이유로 병력과 군 장비를 이동 중이라고 발표했다.

벨타는 벨라루스 안전보장이사회를 인용 "이 기간 동안 국가안보군의 군사 장비와 병력을 이동시키고 특정 공공도로와 지형을 따라 시민들의 이동을 제한하고 훈련 목적으로 모조 무기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7일 러시아가 내년 초 새로운 공격을 준비하기 위해 겨울에 우크라이나에서의 전투를 동결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주최한 행사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모멘텀을 갖게 됐기 때문에 군대를 회복하고 재편성한 뒤 나중에 더 큰 공세를 펼칠 수 있도록 일종의 짧은 휴식이나 짧은 동결을 시도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나토 동맹국들에게 겨올 동안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계속 보낼 것을 촉구하면서 전쟁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조건은 형성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거대 돌덩이 '와르르'…운전자 곧바로 안전벨트 풀고 '구사일생' [소셜픽]
  • 아시아투데이'바이든 최대약점 고령' 73%...트럼프는 '당내 34%가 거부'
  • 이투데이미 공군, 600억 달러 투입해 AI 무인전투기 사업 추진
  • 노컷뉴스美대법원, '슈퍼 화요일' 전에 트럼프 출마 자격 '결론'
  • 헤럴드경제젤렌스키 "러 승리로 전쟁 끝? 그러면 역사의 가장 부끄러운 페이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