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노총, 화물연대 거점서 '맥 빠진' 총파업 결의대회

댓글0
중앙일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13일째 이어진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 힘을 싣는다는 명목으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을 강행했다. 민주노총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꾼다"는 구호를 외치며 윤석열 정부에 지난 6월 합의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대형 사업장들이 총파업 대오에서 대거 이탈하면서 파업 기조에 김이 빠졌다.

민주노총은 6일 오후 2시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서경지부 사무실을 둔 의왕시 이동 의왕내륙컨테이너기지(ICD) 앞에서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의왕ICD는 매년 137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가 오가는 수도권 물류 허브다. 평소 하루 평균 600여대가 넘는 화물차가 오가며 화물을 나르는 수도권의 주요 물류거점이다. 참석한 노조원들은 머리에 '단결투쟁'이라고 쓴 붉은 띠를 매고 '화물안전 운임제 확대시행', '윤석열 정부 노동탄압 분쇄' 등이 쓰인 손피켓을 들었다. 서울·경기지역 결의대회 거점인 의왕ICD엔 주최 측 추산 5000명이 모였다. 경찰은 기동대 20개 중대(1500명)와 교통경찰을 동원해 편도 4차선 차량 운행을 통제하고 현장 안전을 관리했다. 경찰 추산 집회 참가 인원은 3700명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화물 노동자들은 자본과 정권의 총공세에 직면해있다"며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는 화물노동자들에게 정부는 불평등하고 차별과 착취로 가득한 세상을 절대로 바꾸지 않겠다고 발악한다. 노동조합을 불법으로 인식하는 천박한 노동관이 반영된 결과물"이라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중앙일보

민주노총 전북본부 관계자들이 6일 전북 군산시 수송동 롯데마트 앞에서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어 "화물연대 파업 투쟁은 노동자들의 생존과 권리를 지키는 최전선이자 도로안전과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한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몸부림"이라며 "장시간 노동을, 위험한 노동을 강요하며 노동조합을 말살하려는 윤석열 정권에 맞서 강하게 누르면 더 강하게 솟구치는 용수철처럼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화물연대 외에도 건설노조, 보건의료노조, 학교비정규직노조 등 다양한 직군의 노조가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화물연대는 지난 6월 국토교통부와 합의한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품목 확대 논의 약속을 정부가 지켜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하면서 강 대 강 대치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봉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전국위원장도 단상에 올라 "총파업 13일차를 맞아 정권 탄압에도 꿋꿋이 버티고 있는 조합원들에게 고맙다"며 "우리는 특수고용노동자로서 일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 마지막 한 명이 남더라도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화물연대 파업을 겨냥해 “북한의 핵 위협이나 마찬가지”라며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나라를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경 대응 기조를 굳혔다.

중앙일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12일째 이어진 5일 오전 경기 의왕시 의왕ICD제1터미널에 몇몇 화물차들이 운행하고 있다. 뉴스1



이 밖에도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인천시청, 부산 신성대 부두, 대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등 전국 15곳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총파업을 진행했으나,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와 대우조선해양이 사측과 임금·단체협약 교섭에 잠정 합의하면서 파업에 빠져 대오에 균열이 생겼다.

화물연대 일부 조합원들도 무기한 운송 거부에 우려를 내비치며 일터로 복귀하고 있다고 한다. 경기남부 지역의 화물연대 조합원인 5t 윙바디 기사 A씨는 "당장 목구멍이 포도청인데, 언제까지 일을 안 하고 버틸 수 있겠느냐"며 "부끄러운 얘기지만, 조합원들 몰래 일을 구해서 하고 있다. 파업을 계속한다고 해서 정부 기조가 바뀔 것 같지도 않다"고 말했다.

의왕ICD 2터미널에서 만난 경력 44년의 화물연대 비조합원 한모(63)씨는 “차량 할부 비용과 유지비가 계속 오르기 때문에 일을 안 할 순 없다”면서도 “화물연대의 안전운임제 유지 및 품목 확대를 지지하나 노조는 어느 정도 물러서고 대통령도 나라의 가장으로서 제 역할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의왕ICD 1터미널에서 식자재를 싣던 트럭 운전기사 김모(60)씨는 “나라 경제가 파탄인데 노조가 자기주장만 하고 있다”며 “많은 사람이 파업을 중단하고 다시 일터로 돌아오고 있다는 것을 노조도, 정부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중앙일보=손성배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