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 북한군, 이틀째 동해상 90여발 포사격…한미군 포병사격에 반발 대응

댓글0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북한군이 5일에 이어 6일에도 이틀째 한미군의 포병사격에 반발해 동해상으로 90여 발의 포병사격을 감행했다.

합동참모본부는 6일 "북한군이 6일 오전 10시께부터 강원도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9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북한군이 쏜 포탄은 동해상 북방한계선(NLL) 북방 해상완충구역 안으로 떨어졌다.

뉴스핌

북한군 장거리 포병부대가 지난 10월 6일 공군비행대와 합동 타격훈련을 벌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우리 군은 "'9‧19 군사합의 위반 및 즉각 도발 중단'에 관한 경고통신을 수 차례 실시했다"고 말했다.

우리 군은 "동해 NLL 해상완충구역 내의 연이은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으로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아래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대변인 발표를 통해 "어제 5일에 이어 오늘 6일 9시 15분경부터 적들이 또다시 전선근접 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군 총참모부는 "인민군 전선포병부대들을 비롯한 각급 부대들에 전투비상대기 경보를 하달하고 적정감시를 강화할 데 대한 긴급 지시를 하달했다"고 말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지적된 전선포병구분대들에 즉시 강력 대응 경고 목적의 해상 실탄 포사격을 단행할 데 대한 명령을 내렸다"면서 "적측은 전선근접지대에서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한미 연합 다연장 로켓포(MLRS) 실사격 훈련에 참가한 한미 포병부대 MLRS가 지난 8월 31일 오후 강원도 강릉 하시동 사격장에서 불을 뿜고 있다. [사진=육군]


한미군은 이날 오전 강원도 철원 인근에서 이틀째 포사격 훈련을 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한미는 이날 오전 철원 삼율리 담터진지에서 이틀째 다연장로켓(MLRS) 훈련을 진행했다. 군은 이날 포사격 훈련에서 MLRS 24발을 발사할 것이라고 공지한 바 있다.

우리 군은 전날 북한의 대응 포사격에도 이날까지 계획된 훈련을 진행했다. 한미군은 5일에도 오전부터 철원 일대에서 MLRS 50여 발과 K-9 자주포 140발 등의 포사격 훈련을 했다. MLRS 사격은 한미 포병부대가 함께하는 훈련이다.

이에 대해 북한군은 5일 오후 2시 59분께부터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동서해상으로 13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사격을 했다. 현재 북한군은 동계훈련을 시작한 상태다.

북한은 지난 문재인정부 당시인 2018년 9·19 남북 군사합의를 의도적으로 위반하고 NLL을 무력화하기 위해 동서해상 NLL 완충구역 안으로 포사격을 ▲지난 10월 14일 하루에만 5차례 ▲10월 18∼19일 3차례 ▲10월 24일 1차례 ▲11월 2일 1차례 ▲11월 3일 1차례 ▲11월 5일 1차례 등 이번까지 모두 13차례에 걸쳐 1320여 발을 쏘고 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준장거리,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신형 전술유도무기, 순항미사일, 초대형 방사포 등을 동원해 이번까지 무려 40차례에 걸친 도발과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25차례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다.

kjw86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