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POP이슈]박유천 前소속사 대표, 횡령 무혐의 결론 "오명 벗기 위해 싸워"(전문)

댓글0
헤럴드경제

박유천/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박유천 전 소속사 대표가 횡령 오명을 벗었다.

그룹 JYJ 출신 배우 박유천의 전 소속사 리씨엘로 김현국 대표는 6일 "지난 2021년 6월 박유천 씨가 고소했던 업무상 횡령 건에 대해 올해 10월 12일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불송치(혐의없음) 수사 결과 통지서를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저는 약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횡령범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싸워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변의 비난 어린 시선과 가족들을 향한 악의적인 댓글, 끊이지 않는 의심 등 사실이 아닌 일들로 인해 개인적, 업무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왔습니다만 혐의가 없음이 밝혀졌음에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일들이 남았다"며 "통지서를 받은 지금에야 글을 쓸 수 있게 됐지만 하루빨리 모든 사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6월 김현국 대표가 리씨엘로를 운영하는 동안 업무상횡령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에 경찰은 약 4개월간의 조사를 거쳐 김현국 대표에게 혐의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김현국 대표는 같은 해 12월 박유천을 상대로 약 6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해당 소송은 현재 진행 중이다.

-다음은 김현국 대표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전 리씨엘로 대표 김현국입니다.

지난 2021년 6월 박유천 씨가 고소했던 업무상 횡령 건에 대해 올해 10월 12일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에서 불송치(혐의없음) 수사 결과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저는 약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횡령범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싸워왔습니다. 주변의 비난 어린 시선과 가족들을 향한 악의적인 댓글, 끊이지 않는 의심 등 사실이 아닌 일들로 인하여 개인적, 업무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왔습니다만 혐의가 없음이 밝혀졌음에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일들이 남았습니다.

통지서를 받은 지금에야 글을 쓸 수 있게 되었지만 하루빨리 모든 사실이 밝혀지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김신영, "인생 바치겠다" 각오했는데…'전국노래자랑' 일방적 하차 통보 [종합]
  • 스포츠투데이미노이 "2시간 전 광고 노쇼 NO, 가짜 도장 찍혀" [전문]
  • 스포츠월드김신영, ‘전국노래자랑’ 하차 통보 받아…이유 불명
  • 헤럴드경제‘이강인 논란에 불똥’ PSG 골수팬 파비앙, ‘적자’ 유튜브 수익 공개
  • 스포츠서울조승우, 안락사 50번 유기견 곰자아빠로 인생 “마음으로 낳아 지갑으로 키우는 내 새끼”(요정재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