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ESPN, "한국은 손흥민 원맨팀 아니었다...브라질전 대패에도 얻은 게 많아"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대한민국은 손흥민 만의 팀이 아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맞대결에서 브라질에 1-4로 아쉽게 패했다.

글로벌 매체 'ESPN'이 6일(한국시간) 브라질전을 끝으로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무리한 한국을 되돌아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이 속한 조에서 2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올랐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이었고 통산 3회 16강 진출이었다. 최종전 포르투갈전에서 극적인 뒤집기로 2위에 오른 게 인상적이었다.

내용도 좋았다. 본선 직전까지 의문 부호를 품게 했던 '벤투볼'은 성공적이었다. 라인을 올려 공 소유권을 확보한 뒤 빠른 공격으로 마무리를 짓는 축구가 펼쳐졌다. 항상 월드컵에서 한국은 약자여서 뒤로 물러서서 수비에 집중한 뒤 역습 한방 혹은 단순 크로스 공격에 의존할 때가 많았다. 이번엔 아니었다. 오히려 주도를 하고 더 많은 공격을 펼치면서 완벽한 맞대응 축구에 나섰다.

전력 위로 평가를 받은 우루과이, 포르투갈에 잘 통했다. 가나엔 2-3 패배를 당하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경기력은 훌륭했다. 결과, 내용 둘 다 챙기면서 16강에 오른 한국은 브라질과 상대했다. 마찬가지로 내용은 준수했는데 수비와 개인 역량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면서 1-4로 패했다. 결과는 대패였지만 누구도 벤투호를 향해 손가락질을 할 수 없었다.

'EPSN'은 "한국은 브라질에 대패를 하며 월드컵을 마무리했지만 스스로 평가했을 때 나쁘지 않을 점수를 매길 것 같다. 일단 조별리그를 통과한 게 놀라웠다. 포르투갈전 직전까지 확률이 낮았는데 해냈다. 손흥민이라는 스타에 의존하지 않았다. 조직력이고 탄력적인 모습을 통해 빌드업을 하고 마무리를 지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무득점이다. 손흥민 골 없이 16강에 진출한 한국이다. 포르투갈전 영웅 황희찬, 중원에서 에너지를 더한 황인범, 외모도 출중한데 실력까지 인정받아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아진 조규성 등이 같이 힘을 모아 한국의 16강을 이끌었다. 한국은 손흥민의 팀이 아니다. 대패 속 카타르를 떠나지만 엄청난 자신감을 얻었고 이제 대중들은 한국 선수들을 잘 알아볼 것이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