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 방치’ 부부 구속…“증거인멸·도망우려"(종합2보)

댓글0
경찰 "아동학대치사 입증 노력"
아픈 딸보다 면회 우선, 딸 죽자 남편에 서신 보내 도움 요청
뉴스1

의정부지법 전경


(의정부=뉴스1) 양희문 이상휼 기자 = 15개월 딸을 방치해 사망케 한 뒤 시신을 김치통에 넣어 범행 은폐를 시도한 부부가 구속됐다.

7일 의정부지법 김현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친모 서모씨(34)와 친부 최모씨(29)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판사는 “증거인멸과 도망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서씨는 2020년 1월4일 경기 평택시 자택에서 생후 15개월 딸 A양을 방치해 사망케 한 뒤 시신을 김치통 등에 담아 은닉한 혐의다.

서씨는 2019년 8월부터 딸 사망 전까지 70여 차례에 걸쳐 A양을 집에 둔 채 왕복 5시간 거리에 있는 교도소에 수감 중인 최씨를 면회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씨는 또 딸이 아파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국가예방접종도 18회 중 3회만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방임한 딸이 숨지자 그날 예정돼 있던 최씨의 면회 계획을 취소하고, 서신을 보내 최씨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최씨는 경찰에 자수하라고 설득했지만, 서씨는 딸 시신을 자택 베란다에 방치했고 이후 시신을 비닐 등으로 감고 캐리어에 담은 뒤 부천시 친정집 붙박이장에 은닉했다.

처음 자수를 설득했던 최씨도 교도소 출소 이후인 같은 해 5월 서씨의 범행에 가담했다. 최씨는 서씨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본가 빌라 옥상 김치통에 A양의 시신을 옮겨 담아 보관했다. 최씨는 아내인 서씨가 도움을 요청하자 부탁을 들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의 시신은 비닐 등으로 싸매져 있어 냄새가 잘 나지 않는 데다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보관돼 있어 가족들은 이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딸이 죽었음에도 부부는 지자체로부터 양육수당을 타왔다. 서씨와 최씨는 각각 330만원과 300만원가량을 부정 수급해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부부의 범행은 3년 만에 꼬리가 잡혔다.

포천시는 지난 10월 만 3세 가정양육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위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A양이 영유아 건강검진을 하지 않은 점, 최근 1년간 진료기록이 없는 점, 아이를 보여주지 않은 점 등을 수상히 여겨 같은 달 27일 경찰에 신고했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서 “친척집에서 키우고 있다” 등 거짓말을 하며 수사에 혼선을 줬다. 이후 경찰은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 304곳을 대상으로 A양이 있는지 여부 파악에 나섰지만 찾지 못했다.

경찰은 단순 사건이 아닌 강력사건으로 판단했고, 교도소 면회 접견 기록 등을 내밀며 최씨를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낼 수 있었다.

경찰은 또 A양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결과 시신의 머리뼈에 구멍이 나 있다는 소견을 받았다. 다만 구멍은 사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이들 부부를 각각 10월30일, 11월17일 입건해 조사했으며, 지난달 29일 이들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부에게 적용된 혐의는 서씨의 경우 아동복지법 위반, 시체은닉,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위반이며, 최씨는 시체은닉과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당초 서씨에게 아동학대치사 혐의도 적용하려고 했으나 이 혐의는 검찰에서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제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에 대한 병원 진료기록도 없고, 목격자도 없어 어머니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며 “주거지 탐문 등을 통해 혐의 입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A양의 시신은 화장된 상태다.

yhm9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