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제2의 포레스텔라?...조수미 '나 가거든' 제작자 새 크로스오버 그룹 결성 [공식]

댓글0
OSEN

[OSEN=연휘선 기자] 성악가 조수미의 히트곡 '나 가거든'을 만든 제작자가 새로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을 키운다.

오늘(6일) 포켓돌스튜디오는 12월 말 데뷔 예정인 발라드와 성악을 접목한 새로운 크로스오버 그룹의 데뷔 녹음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은 약 100명 가량의 오케스트라, 90명의 합창단 등을 동원하며 대규모 스케일을 자랑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광수 대표는 2001년 조수미가 부른 KBS 드라마 ‘명성황후’ OST ‘나 가거든’으로 음반 판매 5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성악이 보편화되지 않았던 2000년대 초반 최고의 성악가 조수미가 드라마 OST를 부르며 국내 가요계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조수미의 대중성을 알리는 데 기여했다.

또한 그는 김민우, 윤상, 노영심, 조성모, SG워너비, 씨야, 다비치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하며 총 앨범 판매량 2500만 장의 판매고를 기록한 스타 제작자다. 지난 9월에는 히트 작곡가 조영수와 손잡고 3~4명의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 론칭을 알리며 화제를 모으기도.

현재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으로 포르테 디 콰드로, 포레스텔라, 라포엠 등 JTBC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 시리즈 출신 그룹들이 사랑받고 있는 상황. 그 중에서도 포레스텔라의 경우 멤버 '불후의 명곡' 등 경연 무대를 휩쓸며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멤버 고우림이 전 피겨 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와 결혼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한 바.

이 밖에도 크로스오버 장르, 그 중에서도 남성 크로스오버 그룹에 대한 대중성과 시장성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는 상황. 여기에 스타 제작사 김광수의 손을 거친 크로스오버 남성 그룹이 데뷔를 앞두고 어떤 음악으로 대중을 사로잡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포켓돌 스튜디오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