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쉿' 마음에 안들어"…'까치발'도 논란

댓글0
(서울=연합뉴스) 포르투갈 대표팀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우리나라와 경기에서 교체될 때 보인 행동에 마음이 불편했다고 털어놨습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산투스 감독은 지난 5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당시 호날두의 행동에 대한 질의에 "내가 그 장면을 좋아하지 않았다.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3일 펼쳐진 포르투갈과 한국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 선발 출전한 호날두는 별다른 활약 없이 후반 21분 안드레 실바와 교체됐습니다.

어두운 표정으로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던 호날두는 돌연 입술에 손가락을 대며 조용히 하라는 제스처를 취하는 등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호날두는 언쟁을 벌인 조규성에게 한 행동이라고 해명하면서 "내가 교체될 때 한국 선수가 빨리 나가라고 해서 조용히 하라고 말한 것"이라고 밝혔고, 실제로 조규성도 호날두와 입씨름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경기 직후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듯했던 산투스 감독은 5일 다시 이 상황에 대한 질의를 받자 "맘에 들지 않았다"며 불편했던 심기를 드러낸 것입니다.

호날두는 가는 곳마다 구설에 오른데다 이번 월드컵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이지 못하자 자국 팬들에게도 외면을 받고 있는데요.

포르투갈의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지난 4일 '호날두가 계속 선발로 뛰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독자의 70%가 '아니요'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호날두의 이상한 버릇이 이번 월드컵에서도 포착돼 논란인데요. 경기를 앞두고 동료들과 기념사진을 찍을 때 종종 '까치발'을 드는 것으로 유명한 호날두는 지난 3일 한국전을 앞두고 단체 사진을 찍을 때 또 까지발을 들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김현주>

<영상 : 로이터·포르투갈 축구 국가대표팀 페이스북·FIFA 트위터>

연합뉴스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