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얀마 군부, 민간 주택 강제 철거…주민 5만여명 집 잃어

댓글0
양대 도시 양곤·만달레이서 철거 중…"공포 정치 일환"
연합뉴스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미양곤구 깐따제용 마을 주택 1백여 채 강제 철거 현장에서 주민들이 쓸만한 가재도구를 찾고 있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양곤[미얀마]=연합뉴스) 이정호 통신원 = 미얀마 군사정권이 민간 가옥을 강제로 철거해 주민들을 거리로 내몰고 있다.

6일 킷팃 미디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군부는 최근 양대 도시인 양곤과 만달레이에서 대규모로 주택을 강제 철거하고 있다.

군부는 양곤 밍글라돈 타운십(구)에 있는 삔마빈 마을 등 5개 마을 1만여 가구에 지난달 19일 자로 강제 철거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격분한 주민 3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자 군부는 내년 5월까지 철거를 연기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철거 작업은 계속됐다.

이번 조치로 강제로 쫓겨나는 주민들의 숫자는 5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강제 철거가 진행 중인 양곤 밍글라돈구 삔마빈 마을. 한 주민이 가재도구를 챙겨 나오고 있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양곤 깐따제용 마을에선 군인들이 예고 없이 들이닥쳐 주택 100여 채를 부수고, 이를 촬영한 사람과 급하게 집에 들어가 가재도구를 챙겨 나오던 주민 등을 잡아가기도 했다.

만달레이 차먀따지구에 있는 아웅삔레 마을 400여 가구도 지난달 22일에 철거 경고문을 받았다. 그들의 집은 이튿날 강제 철거됐다.

군부가 내세우는 명분은 군 소유 토지 내 불법 주택 철거이다.

싼 웨이(가명·50) 씨는 "미얀마에는 20%가 넘는 토지와 주택이 등기 없이 실질 점유 상태로 있고 거래까지 되고 있다"며 갑작스럽게 불법 주택이라며 강제 철거하는 군부를 비판했다.

밍글라돈구 삔마빈 마을에서 21년째 살고 있다는 아웅 묘(가명·62) 씨는 "2017년에 무허가 주택 철거 문제가 대두됐을 때 재판을 통해 '철거하지 말라'는 거주 인정 판결을 받았다"며 "국가가 인정한 거주권을 군부가 부정하고 빼앗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도 군부는 겨울에 접어드는 시기에 흘라잉따야구에서 8천여 채의 민간 주택을 강제 철거하고 주민들을 대책 없이 내쫓아 원성을 샀다.

양곤 미양곤구 깐따제용 마을 철거민 제이 진 또(가명·48) 씨는 "살기 힘든 겨울을 앞두고 강제로 철거함으로써 군부가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심어주려는 것 같다"고 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7월 민주인사 초 민 유, 전 국회의원 표 제야 또 등 반군부진영 인사 4명에 대해 20여 년 만에 사형을 집행했고, 지난달 30일에는 반군부 활동을 한 대학생 7명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등 공포 정치를 이어가고 있다.

202134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