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尹 "화물연대 국민피해 최소화에 만전"…추가 업무명령 여지

댓글0
수석비서관회의서 지시…홍보수석 "약자와 서민 위해서라도 업무 복귀해달라"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관련, "국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태를 잘 지켜보고 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현재 파업 상황에 대해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수석은 "정부는 정유, 철강 부문의 피해 현황을 매일 점검하고 있다"며 "정유는 품절 주유소가 어제 96곳에서 이 시각 81곳으로 주춤하며 감소했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철강은 일부 기업이 가동률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며 "업종별 출하 차질액은 3조5천억 원 규모"라고 부연했다.

김 수석은 화물연대를 향해 "힘든 여건의 약자와 서민을 위해서라도 업무에 복귀해달라"며 "여러분이 계신 자리로 돌아와 줄 것을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정부가 말씀드린 첫 번째 원칙은 불법과 타협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두 번째는 근로자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차원에서 쟁의행위에 대한 근로자 권리를 보장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전운임제'에 대해선 "안전과 운임을 동시 보장하는 방안이냐에 대해 정부가 지속해서 대화한 것으로 안다"며 "업무 복귀를 위해 대화 테이블에서 대화가 지속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와 관련해선 "오늘 국무회의에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고 해서 이 사안이 종료된 것은 아니다"라고 여지를 남겼다.

그는 "국민 경제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 장기화할 때를 대비해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한 여러 정부 조치가 준비되고 있다"며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총파업과 관련한 윤 대통령의 지시사항에 대해선 "특별히 전해드릴 만한 내용이 없다"며 "현 상황은 정부가 모니터링하고 보고받고 있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