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노총, 전국서 총파업…2만명 참여 '힘빠진 총력투쟁'

댓글0
기사내용 요약
민주노총, 전국 15개 거점 총파업 투쟁 대회 개최
화물연대·건설노조 등 2만명 참여…예상보다 미미
산별 파업 철회에 대형 사업장 불참…화물 이탈도
추가 업무개시명령 '보류'…필요시 발동 대치 지속
뉴시스

[의왕=뉴시스] 김종택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6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인근 도로에서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화물안전운임제 확대시행 등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2.06. jtk@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6일 화물연대 총파업에 정부가 내린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을 규탄하고, 이들의 투쟁을 지지하기 위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을 강행했다.

그러나 총파업 참여 규모는 2만여명 수준으로, 파급력은 당초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

정부는 일단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은 보류한 상황이지만, 피해가 극심해질 경우 언제든 즉각 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어서 노정 간 강대강 대치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화물연대 총파업이 13일째를 맞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경기 등 전국 15개 거점에서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총력 투쟁 대회'를 개최했다.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를 요구하며 지난달 24일 총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에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고, 화물연대뿐 아니라 민주노총에 대한 강경대응 예고 등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탄압은 화물연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노동개악을 추진하는 현 정부의 최대 걸림돌이자 저항세력인 민주노총을 표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며 "조직적 차원의 투쟁을 통해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에는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분산 개최하며 총연맹 차원의 연대 투쟁에 나서기도 했다.

이날 총파업 투쟁은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은 연대 파업을 벌이고, 쟁의권이 없는 사업장은 총회나 조퇴, 휴가 등 활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집회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총파업 대회는 서울·경기(의왕테크노파크 근처), 인천(인천시청), 부산(신성대 부두), 대구(국민의힘 대구시당), 경북(포항 글로비스 네거리), 광주(국민의힘 광주시당), 경남(국민의힘 경남도당), 제주(제주시청) 등 전국 15개 거점에서 열렸다.

양경수 위원장은 서울·경기 대회에 참여해 대회사를 통해 "우리는 지금 자본과 정권의 총공세에 직면해있다. 그래서 함께 싸워야 한다"며 "유일한 저항세력, 민주노총을 지워버리겠다는 정권에 강력한 투쟁으로 제대로 맞서자"고 외쳤다.

총파업 대회에는 화물연대를 비롯해 동조 파업을 결의한 건설노조, 현대삼호중공업, 서비스연맹 등이 참여했다. 민주노총은 2만여명의 조합원이 참여했다고 추산했다.

뉴시스

[의왕=뉴시스] 김종택 기자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6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인근 도로에서 열린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2.06. jtk@newsis.com



그러나 이는 민주노총 전체 조합원(110만명)과 비교하면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와 전국철도노조, 의료연대본부 등 산별노조 조직이 최근 잇따라 사측과 협상을 타결하고 총파업을 철회한 데다 대형 사업장들이 파업에 동참하지 않으면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새벽 사측과 임금·단체협상(임단협)에 잠정 합의해 총파업 참여를 유보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현재 사측과 진행 중인 임단협에 집중하기 위해 주요 간부만 총파업에 참여하기로 했으며, 현대제철 노조 역시 총파업에 참여하는 대신 사측과 임단협 교섭을 지속하기로 했다.

업무개시명령서를 받은 시멘트 화물차주들이 속속 복귀하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업무개시명령서를 받은 운송사 7곳과 화물차주 4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3명이 업무를 재개했다고 밝혔다. 현장조사 대상은 업무개시명령서가 발부된 운송사 33곳과 차주 791명이다.

정부에서는 민주노총이 추산한 2만명보다도 적은 인원이 총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총파업 투쟁 동력이 약화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당초 거론된 정유·철강 등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 안건은 상정하지 않았다. 일단 당장의 '고비'는 넘긴 데다 이후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는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준비를 완료한 상태로, 필요 시 즉각 발동에 들어간다는 방침이어서 노정 간 대치는 계속될 전망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그러면서 "화물연대는 불법행위를 멈추고 조속히 현업으로 복귀해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