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당정, 금융취약계층 대출 중도상환수수료 한시 면제 추진(종합)

댓글0
소상공인 온라인 간편결제 수수료 공시제 도입해 수수료 인하 유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박형빈 기자 = 정부와 국민의힘이 서민 등 취약계층의 금융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5대 시중은행 등 은행권 대출에 대해 중도상환수수료 한시 면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당정은 6일 국회에서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 방안을 논의하는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성일종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대책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2022.12.6 uwg806@yna.co.kr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브리핑에서 "서민들이 (은행 대출을) 싼 금리로 바꾸려 해도 중도상환수수료율이 높기 때문에 바꿀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고금리 시대의 혜택을 금융권이 누리면서 이득을 많이 내고 있는데, 금융취약계층에 한정해서라도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할 수 있도록 5대 시중은행을 비롯해서 (은행권에) 정중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용등급이 낮은 분들에 대해 어느 선을 잡아서 적용할지, (KCB 기준) 1∼7등급 가운데 5등급까지 할지, 6등급까지 할지는 자율적으로 결정됐으면 좋겠다"면서 "코로나19로 중소 소상공인들 중 어려운 분들이 있는데 이들에 대해서도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은 당초 신용평가기관 KCB 기준 7등급 이하에 대해 중도상환수수료 면제를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했으나, 당에서 "7등급으로 하면 (대상) 숫자가 너무 적다"며 적용 대상 확대를 주문했다고 한다.

성 정책위의장은 "금융취약계층 범위를 너무 소극적으로 잡지 말고, 6등급 (이하)이든 5등급 (이하)이든 최대한 내려서 많은 분들이 혜택을 볼 수 있게 해 달라는 당의 요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정은 소상공인의 금융 부담 완화를 위해서는 온라인 간편결제 수수료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공시 제도'를 도입, 수수료 인하를 유도하기로 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온라인상에 중소 소상공인들이 입점해서 결제하는 시스템이 있는데 정돈이 안 돼 있어서 이 부분을 정리해서 수수료를 받는 부분을 공시토록 할 것"이라며 "그러면 자연스럽게 온라인상 간편결제 수수료가 통일될 것이고 수수료가 내려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이) 조속한 대책을 마련해서 공시하는 걸로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당정은 안심전환대출, 적격대출, 보금자리론을 하나로 통합한 '특례보금자리론'을 만들어 내년부터 1년간 한시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주택 신규 구매와 대환 구분 없이 주택 가격은 9억원, 대출 한도는 5억원으로 확대하고 소득 요건은 폐지해 보다 많은 서민 차주들이 금융 경감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대화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대책 당·정 협의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가운데는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2022.12.6 uwg806@yna.co.kr


이밖에 당정은 자동차 보험료 추가 인하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성 정책위의장은 "자동차 보험료 자율조정에 손해보험협회가 일정 부분 화답을 해왔다"며 "국민 모두가 꼭 가입해야 하는 책임 보험료에 광고비가 들어가는데 이 부분을 조정해서 내려달라는 요청을 당에서 했고,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당정협의에는 당에서 성 정책위의장과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정부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감원장 등이 참석했다.

yjkim84@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