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윙크남 이강인도 입었네?…네이마르와 유니폼 교환때 보인 상의

댓글0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카타르 2022]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16강전 이후 이강인이 브라질의 네이마르와 유니폼을 교환한 후 네이마르에게 윙크했다. /사진== 텔레문도데포르테스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POTM)로 선정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한국 대표팀의 막내인 이강인(21·마요르카)이 유니폼을 교환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6일(한국 시각) 스페인 스포츠매체 텔레문도데포르테스는 네이마르와 이강인이 유니폼을 교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네이마르는 이날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16강전을 마친 뒤 라커룸으로 이동하던 중 이강인을 만났다. 이들은 서로 인사하며 악수했다.

이후 이강인이 발길을 돌리려고 하자 네이마르가 이강인을 불렀다. 그리고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뜻으로 두 손을 상의로 가져갔다. 네이마르가 먼저 유니폼을 벗었고, 이강인도 곧바로 상의를 탈의했다. 특히 이강인은 옷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네이마르에게 윙크를 날렸다.

이강인은 최근 황희찬 선수의 '상의탈의 세러머니'로 화제가 된 전자 퍼포먼스 추적 시스템(EPTS)이 달린 검은색 조끼를 유니폼 안에 착용하고 있었다. 이 조끼 안에는 가속도·심박 센서 등이 내장돼 있어 선수들이 움직이는 활동량과 범위, 방향 전환 방식 등을 측정하고 분석할 수 있다.

앞서 네이마르는 지난 6월 서울에서 열린 한국과 브라질의 평가전 이후 동갑내기인 손흥민과 유니폼을 교환해 화제가 됐다.

한편 이날 경기는 피파 랭킹 세계 1위 브라질의 4대 1 승리로 끝났다. 브라질은 전반에만 4골을 넣었다. 네이마르 본인도 전반 13분 페널티킥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 31분 백승호(25·전북)가 추격 골을 터뜨렸으나, 축구 강호인 브라질을 넘을 수 없었다.

머니투데이

6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16강전 이후 이강인이 브라질의 네이마르와 유니폼을 교환한 후 네이마르에게 윙크했다. /사진== 텔레문도데포르테스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