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술도녀2’ 이선빈→정은지 “어른이들 성장통…제정신으로 볼 수 없는 드라마”(종합)

댓글0
스타투데이

‘술도녀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시원,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왼쪽부터). 사진| 강영국 기자


‘술꾼도시여자들2’가 더 깊고 다채로워진 3인방의 우정으로 돌아온다.

6일 오후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이하 ‘술도녀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현장에는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최시원과 박수완 감독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술도녀2’ 배우들은 ‘술도녀1’의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히며 이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선화는 “시즌1이 끝나고 유행어가 된 내 말투를 많이들 사랑해주셨다”라며 “시즌2 준비할 때 그대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즌1이 끝나고 몇 개월 공백이 있었는데, 촬영에 임할 때 걱정이 있었다”며 “팬분들이 너무 많으시니까 기대에 잘 부응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정은지는 “끝나고 멤버들을 계속 볼 수 있다는 것 자체로도 사랑받는다는 걸 느낄 수 있다”라며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최시원은 “우리 멤버들이 드라마를 자주 보지 않는 타입인데, ‘술도녀’는 보더라”며 “그걸 보고 인기가 많다는 걸 실감했다”고 밝혔다.

박수완 감독은 ‘술도녀2’를 제작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옛것을 익혀서 새것을 만든다는 마음으로 시즌1에서 사랑받았던 부분 놓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시즌2가 보여줄 수 있는 발랄함과 ‘술도녀’만의 발칙함을 살려야 했다”고 강조했다.

방향성에 대한 고민도 했다고 토로했다. “시즌1과 시즌2의 방향성 사이에서 고민을 많이 했었다. 시청자분들이 이 작품을 사랑해주신 이유 중 하나가 캐릭터들의 합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워낙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긴 하지만 이들이 실제로 정말 찐친이어서 촬영장에서 그 느낌이 고스란히 느껴진 것 같다. 이걸 최대한 살려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술도녀1’에서 방송작가 안소희 역을 맡아 괴짜 예능 PD 강북구 역의 최시원과 러브라인을 형성했던 이선빈은 “시즌2에서 서브 작가에서 메인 작가로 승진했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그는 “소희 캐릭터는 여전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확연히 다른 부분도 있다”라며 “소희가 삼인방 사이에서는 중립을 지키는 역할이었는데, 그 안에서 무수한 변화가 생기면서 소희의 감정에도 변화가 생긴다”고 얘기했다. 또 “러브라인에 변화도 있다”고 귀뜸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선빈은 “승진이라는 좋은 선물을 받았는데, 어쩔 수 없이 산에 들어가서 지연이(한선화 분)와 함께 하면서 내려놓는 모습을 보인다”라며 “소희의 마음속을 들여다보는 신도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선화는 시즌1에서 술을 사랑하는 요가 강사 한지연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지연이가 갑자기 암에 걸리는 상황에 놓이고, 시즌2에서 이 이야기를 풀어나가면서도 지연이의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해서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대본도 다른 시각으로 들여다보고 주변에 조언도 많이 구했다”고 말했다.

특유의 톡톡 튀는 어조와 유쾌한 말투로 사랑받은 그는 “물을 평상시보다 두 배, 세 배 정도 많이 마신다”라며 긴 호흡의 대사를 해낸 비결을 공개하기도 했다.

정은지는 과거 고등학교 역사 선생님으로 안정적인 길을 걸었으나 어머니와의 갈등으로 사표를 내고 BJ 길로 접어든 강지구 역을 맡았다. 그는 “지구에게 정말 큰 변화가 찾아온다”라며 “생계형 유튜버임에도 불구하고 생계를 내려놓고 산속에 들어가는 이야기 자체가 나한테 ‘이런 결심을 할 수도 있겠구나’라는 배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정은지는 또 “제일 큰 변화는 사람에 관한 변화”라며 “내 주변에 찐친으로 두고 싶은 사람이 하나 더 생긴다는 점이 나한텐 큰 변화여서 ‘그걸 어떻게 표현을 해야할까’ 이런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예능 PD 강북구 역을 맡은 최시원은 시즌2에서 외모에 변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수염과 머리가 하나가 됐다”라며 “보시는 분들이 외형적으로도 즐거워하실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술도녀2’에서는 깊은 산속으로 들어간 3인방의 생활이 공개된다. 박수완 감독은 산속 촬영에 대해 “촬영하면서 한마음이 될 수밖에 없었다”라며 “화장실 때문에 최소한의 물만 섭취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여자 스태프와 배우들은 아예 시간을 정해놓고 차를 타고 화장실에 갔다. 가까운 산이 아니라 정말 깊은 산에 들어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은지 역시 “처음에는 벌이 나타나면 자지러지게 놀라고 도망갔는데, 나중에는 벌이 오면 지나가게 뒀다”라며 “결국에는 적응을 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배우들은 마지막으로 ‘술도녀2’의 매력과 관전포인트를 소개했다. 이선빈은 “더 깊고 다채로워진 우정”이라고 작품을 표현했고, 정은지는 “이번에도 성장하는 성장통을 겪는 어른이들의 이야기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선화는 “‘너도 나도 우리’라는 게 갑자기 떠올랐다”라고 했고, 최시원은 “제정신으로는 볼 수 없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티빙 오리지널 ‘술도녀2’는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다. 오는 9일 첫 공개된다.

[김민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