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일하는 XXX들 객사할 것” 원희룡이 분노한 화물연대 현수막

댓글0
“화물연대는 조폭, 확실하게 정리해 노사 법치주의 확립할 것”
조선일보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화물 기사를 협박하는 내용의 현수막.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파업에 동참하지 않는 화물 기사들을 향한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협박 행위를 비판하는 글을 연이어 올리며 “조폭들을 확실하게 정리하겠다”고 경고했다.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사태와 관련 강경한 대응을 하겠다는 기조를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바 있다.

원희룡 장관은 지난 5일 페이스북을 통해 파업을 거부한 화물 기사를 협박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공개하며 “조폭행위, 당장 멈추시라”고 했다.

원희룡 장관이 공개한 현수막에는 “지금 일하고 있는 의리 없는 XXX들아. 오늘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이다”라고 적혀 있다.

원 장관은 익명의 화물 기사가 보내온 “장관님 제발 좀 살려주시라. 지난 6월 파업 때도 너무 고생했고, 손실이 막대했다”며 “저희 차로 제품을 싣고 나오다가 화물연대에 들켜서 짐을 다시 내려놓고 왔다. 우리나라가 자유 민주국가가 맞느냐”는 내용의 문자도 공개했다.

조선일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사태 12일째인 5일 오전 부산의 한 공사장을 방문해 건설노조의 동조파업 관련 공사 중단에 대해 공사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장관은 또 다른 글을 통해서는 “업무개시명령 이후 주말 동안 화물 기사님들의 복귀 움직임이 뚜렷해지자, 이제는 민노총 ‘건설노조’가 건설현장을 마비시키려고 나섰다”며 “마음만 먹으면 자신들의 조직적 힘으로 세상을 멈출 수 있다는, 그런 어처구니없는 착각에 빠진 집단이 바로 민노총”이라고 했다.

이어 “그동안 민노총 건설노조는 상상을 초월하는 불법행위로 세를 과시하고, 금품을 갈취해왔다. 건설인력 채용 강요, 건설기계와 장비 사용 강요, 부당금품 요구 등의 횡포를 부리고 이 요구가 뜻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장비점거, 하역거부, 태업 등의 방법으로 공사를 방해해왔다”며 “이러한 행위가 바로 폭력이고, 이들이 바로 조폭이다. 정부는 조폭 민노총이 더 이상 건설현장에서 횡포를 부리지 못하도록, 법이 부여한 모든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했다.

원 장관은 신원미상의 인물이 파업을 거부하는 화물 차량을 향해 쇠구슬을 쏘는 영상을 공개하면서는 “참 잔인하다. 동료에게 쇠구슬을 쏘다니. 화물연대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동료의 생명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원 장관은 “이런 화물연대는 ‘조폭’이다”라며 “윤석열 정부는 노동계를 제 세상인양 활개 치는 조폭들을 확실하게 정리해, 노사 관계가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고 상식적으로 규율되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립하겠다”고 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