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탁현민 "尹정부, 돌고돌아 靑영빈관…쓸데없는 고집 버리길"

댓글0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한 국빈만찬에서 만찬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최근 국빈 방한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환영 공식 만찬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것과 관련해 "당연한 일을 참 어렵고 힘들게 돌아 돌아왔다"고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6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정부가 이제라도, 부분이라도 청와대와 그 부속건물의 용도와 기능, 역사성과 의미를 되새겼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전히 청와대 폐쇄의 당위를 주장하는 것 같은 쓸데없는 고집과 설득력 없는 주장을 버리고 활용 방안과 유지, 보수 방안을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해가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특히나 영빈관에 숙소 기능을 더하는 것은 용산이나 한남동 관저같이 마구잡이로 처리할 일이 아니다"며 "중국의 조어대나 미국의 블레어 하우스는 건물뿐 아니라 책상 하나, 접시 하나, 그림 하나에도 사연이 있고 의도가 있고 상징이 있다"고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10년, 20년이 걸려도 좋을 일"이라며 "잘못은 청와대 폐쇄만으로도 충분하니 서두르지 말고 꼼꼼하길 바라고 또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은 대통령 집무실 '용산 시대'가 시작된 이후 청와대 영빈관을 대체할 다른 장소를 물색해 왔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만찬 때는 국립중앙박물관을 활용했고, 다른 외빈 초청 행사에는 국방컨벤션센터, 전쟁기념관 등을 돌아가면서 활용했다. 대통령실은 당초 영빈관 신축 계획도 세웠지만 예산 등 이유로 야권 반발에 부딪혀 이를 철회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청와대 영빈관 활용과 관련해 "역사와 전통의 계승과 실용적 공간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도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청와대 영빈관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한편 국격에 걸맞은 행사 진행을 위해 영빈관을 실용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