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4골 넣고 감독까지 춤춘 브라질…축구전설도 "韓 모욕" 때렸다

댓글0

브라질 축구 대표팀이 4골을 몰아넣고도 득점 때마다 춤을 춰 상대팀에 대한 예의가 없다는 비판을 받자 브라질 대표팀 감독이 “상대방을 기분 나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양해를 구했다.

파울루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새벽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974에서 개최된 ‘카타르 월드컵 2022 16강전’에서 FIFA랭킹 1위 브라질에게 1-4로 패해 탈락했다. 한국의 월드컵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 도전도 무산됐다.

중앙일보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에 앞서 브라질 치치 감독이 그라운드로 내려와 관중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 선수들은 이날 골을 넣은 뒤 골키퍼 알리송을 제외한 필드플레이어들이 한데 모여 축하했고 이후 따로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비니시우스는 선제골을 넣고 파케타, 네이마르, 하피냐와 함께 춤을 췄다.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이후에도 이들 4인조 그룹이 다시 나타났다. 히샬리송은 3번째 골을 넣은 뒤에는 벤치로 달려가서 벤치 멤버들 그리고 치치 감독까지 댄스 세리머니에 합류했다.

중앙일보


외신에선 이를 두고 “상대 팀에게 무례한 행동”이라는 비판했다. 감독이 춤을 추는 세레모니를하는건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 아일랜드의 축구 전설인 로이킨은 “나는 그렇게 많은 춤을 본 적이 없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파케타는 4번째 골을 넣고 솔로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삼바 군단’의 흥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브라질의 골 세리머니는 누가 봐도 모욕에 가까운 행동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로이킨은 “브라질이 멋진 축구를 한 것은 맞다. 하지만 저런 득점 세리머니를 본 적이 없다”라면서 ”정말 싫다. 저게 문화라고 말하지만 저건 한국을 무시하는 행동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4골을 넣고 매 골마다 저러고 있다. 사실 선제골 세리머니는 이해할 수 있었다. 하지만 두 번째 득점부터는 치치감독도 함께했다.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치치 감독은 “팀이 하나가 되기 위해서는 전체적인 팀 분위기에 녹아들어야 한다. 선수들이 춤을 추는 것 농담하는 것 등도 익숙해져야 했다”며 “그들이 하면 나도 최대한 해보겠다고 한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인 제가 이런 행동을 했기 때문에 오해를 하는 분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팀이 결과를 냈을 때 하는 긍정적 부분만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브라질 언론들도 한국 선수들을 조롱하는 의미가 아니라고 했다. 브라질 매체 오조고는 “월드컵 이전에도 브라질 선수들은 득점할 때 골 세리머니로 춤을 췄던 것을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현지 매체인 테라는 “브라질 선수들은 비니시우스가 겪은 인종차별에 항의하기 위해 춤을 추기로 결정했다”고 언급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는 춤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이번 시즌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는 득점한 뒤 춤을 추며 기쁨을 자주 표현했다. 그러나 스페인에선 상대를 조롱하는 것으로 받아들였다. 스페인의 한 에이전트는 그를 겨냥해 “스페인에서는 상대를 존중해야지 원숭이처럼 굴어서는 안 된다”고 비난했다가 인종 차별 논란에 휩쓸리기도 했다.

브라질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 준우승 팀인 크로아티아와 8강에서 격돌하게 된다. 크로아티아는 이날 일본과 1대1로 비긴 뒤 승부차기 접전 끝에 3-1로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올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