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욕한 것 맞네”…교체 사인에 호날두 입모양 분석한 포르투갈 언론

댓글0
포르투갈 축구팬 10명 중 7명 “선발서 빼라”
조별리그 3경기서 페널티킥이 유일한 1골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전에서 한국에게 2-1로 패한 포르투갈의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자국 팬들에게 외면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르투갈의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지난 4일(현지시간) 구독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호날두가 계속 (카타르 월드컵에서)선발로 뛰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이다.

그 결과 구독자 70%가 ‘아니다’라고 답했고 30%만이 ‘예’라고 응답했다고 아볼라는 전했다.

포르투갈 축구팬 10명 중 7명이 선발 명단에서 빼야 한다고 답한 것이다.

호날두는 이번 월드컵에서 현재 3경기에 출전, 1골을 넣는데 그쳤다. 그것도 H조 1차전 가나전에서 페널티킥으로 넣은 것이 전부다. 우루과이와 한국을 상대로는 침묵했다. 특히 최종전인 한국과의 경기에서는 기회 때마다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골찬스를 놓친 장면이 여러번 나왔다.

또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이강인의 코너킥 공을 등으로 어시스트에 한국에게 동점골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 밖에도 경기장에서 욕설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실제 지난 3일(한국시간)에는 호날두가 경기 내내 욕을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한국 선수들은 호날두가 경기장에서 뛰는 동안 포르투갈어로 욕을 했다고 말했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22분이 지난 27분 동점골을 넣으며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을 넣은 김영권은 “(호날두가)포르투갈어로 욕을 하는 것 같은데 계속 하더라. 우리도 코칭 스테프가 포르투갈 분이 많아서 욕을 많이 듣는다”며 “그런데 그가 똑같은 얘기를 하더라. 그냥 혼자 말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두골을 넣은 조규성도 “(교체되는 호날두에게) 빨리 나가라고 했는데 거기서 호날두가 갑자기 포르투갈어로 욕을 하더라”라고 했다.

욕설 논란에 대해 호날두는 경기종료 후 ‘마르카’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선수가) 빨리 나가라길래 입다물라고 했을 뿐”이라고 직접 해명했다.

호날두의 이런 모습은 포르투갈 현지 언론에서도 지적됐다. 현지 언론은 호날두의 입모양을 분석해 그가 교체 사인에 거칠게 불만을 표출했다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