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 자랑스러워해도 된다"…'인간 문어' 英 전문가도 감동

댓글0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카타르 2022]

머니투데이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배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포옹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여정을 16강전에서 마무리했다.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세계 1위' 브라질에 1대 4로 패배했다. 전반에만 4실점을 한 한국은 후반 1골을 넣으며 마지막 자존심을 살렸다.

브라질의 선제골은 전반 7분 만에 나왔다.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는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노리는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전반 13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29분 히샬리송(토트넘), 36분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까지 브라질의 파상 공세에 한국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졌다.

전반 종료 직후 놀라운 예측으로 '인간 문어'로 불리는 영국 공영방송 BBC의 패널 크리스 서튼은 한국의 경기력에 혹평을 남겼다.

그는 "한국의 서투른 도전이다. 경기는 끝났다. 예상대로 브라질은 최고 모습을 보여줬고, 한국은 점점 더 추해지고 있다"며 "8대 0이었어야 한다. 브라질은 골 낭비가 심했다"고 평가했다.

머니투데이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1대 4로 승리한 브라질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스1


후반에도 한국은 브라질에 주도권을 내어준 채 끌려다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경기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백승호를 비롯해 선수들을 대거 교체했다.

이에 화답하듯 처음으로 월드컵에 출전한 백승호는 후반 31분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온 공을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서튼은 "엄청난 골이었다. 25야드 정도 거리에서 때린 슈팅은 천하의 골키퍼 알리송도 막을 수 없었다"고 칭찬했다.

한국은 추가 골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최선을 다해 뛰며 감동을 안겼다.

서튼은 1대 4라는 경기 결과에 대해 "한국은 자신들이 해낸 것을 자랑스러워해도 된다"며 "그들은 고개를 숙일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최선을 다했고 골을 넣었다. 끝까지 플레이했다"고 한국 선수들의 투지에 박수를 보냈다.

백승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저희가 승리할 때 기여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며 "경기에 들어간다면 최선을 보여주려 했고, 팀에 도움을 줘서 그나마 괜찮았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이 그를 교체 투입하면서 어떤 당부를 했냐는 질문에는 "급하게 하지 말고 차분하게 할 수 있는 것을 다 보여주라고 하셨다"며 "기회가 와서 좋은 경험을 했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