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끝까지 포기 안 한 한국, 브라질에 1-4 패...8강 좌절

댓글0
후반 31분 백승호 만회골
한국일보

백승호(오른쪽 두 번째)가 6일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에서 후반에 만회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도하=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카타르의 여정을 16강에서 마무리했다. 8강으로 가는 길목에서 만난 세계 최강 브라질은 너무나도 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에서 1-4로 졌다. 전반에만 네 골을 내주며 현격한 실력차를 드러냈지만 포기하지 않고 후반 공세에 나서 백승호가 만회골을 터뜨려 영패는 면했다.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6분 뒤에는 아쉽게 추가골까지 내줬다. 정우영이 한국의 페널티 박스 안에서 히샤를리송의 발을 걷어 차 페널티킥을 내줬다. 정우영의 발은 공도 맞았지만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 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네이마르가 가뿐히 성공시켰다.

한국은 전반 17분 황희찬이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25분에도 황희찬은 과감히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정면이었다. 브라질의 골문을 열어젖히지 못한 한국은 그러나 전반 29분 히샤를리송에게 세 번째 골을 내주고 말았다. 또 7분 뒤에는 루카스 파케타에게 네 번째 골마저 헌납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한국은 홍철, 손준호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다. 후반 2분에 손흥민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오른발 슈팅이 브라질 골키퍼의 몸을 맞고 빗나갔다. 후반 23분에는 황희찬의 강력한 슈팅도 골키퍼에게 막혔고, 이후 손흥민이 재차 슈팅을 날렸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만회골이 절실한 한국은 후반 29분 날카로운 킥을 갖춘 이강인을 투입했다. 그리고 교체 멤버들이 마침내 골망을 열었다. 후반 31분 프리킥에서 이강인이 브라질 페널티 박스로 공을 올렸고,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공을 백승호가 잡아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만회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이후에도 추가골을 노렸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