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세계최강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한국 16강전 1-4로 패배

댓글0
동아일보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전반전 루카스 파케타에게 네번째 골을 허용한 대한민국 손흥민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뉴스1 


세계 최강 브라질의 벽은 높았다. 한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을 속수무책으로 끌려가다가 후반 만회골을 터트렸으나 역부족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피파랭킹 1위 브라질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렀다.

선제골은 전반 7분 브라질 선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발끝에서 나왔다. 네이마르의 도움을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13분 한국은 두번째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을 성공해 0-2가 됐다. 정우영이 히샬리송에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다.
동아일보

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브라질 히샬리송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전반 29분에는 브라질의 세번째 골이 터졌다. 히샬리송이 0-3까지 간격을 벌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전반 36분 브라질의 루카스 파케타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도움을 받아 골로 이으며 0-4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한국은 전반에만 4점을 내준 채 하프타임을 가졌다.
동아일보

후반 31분 교체로 들어간 백승호가 한국의 첫골을 터트렸다. 대포알 같은 슛이다. 백승호는 여러명의 브라질 수비수가 있는 상황에서 과감한 중거리슛을 날려 브리질 골망을 갈랐다. 월드컵 데뷔골이다.

벤투감독은 후반 28분 이강인을 투입해 분위기 변화를 시도했고, 그로부터 3분 만에 한국의 첫골이 터졌다. 한국팀은 앞선 조별리그에서도 이강인이 투입될 때마다 활력이 한층 살아나는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더이상의 득점이 없는 상태에서 종료 휘슬이 울렸다. 한국팀은 큰 아쉬움을 안은 채 1-4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경기가 열린 스타디움974는 노란 물결로 가득했다. 이미 16강 진출을 기정사실화한 브라질 팬들은 일찌감치 좌석을 예매한 반면, 한국 팬들은 현실적으로 그러지 못했기 때문이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만에 16강에 오른 한국은 세계최강 브라질을 만나 고전 끝에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우리보다 앞서 16강전을 치른 일본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3으로 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