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월드컵] 벌써 세 번째 실점…한국, ‘히샬리송 득점’ 브라질에 0-3 끌려가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도하(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브라질의 맹공에 수비진이 무너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맞붙고 있다.

한국은 H조에서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브라질은 G조에서 2승 1패로 조 1위로 토너먼트행 티켓을 따냈다.

조규성(전북 현대)과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최전방에 서고 황희찬(울버햄턴)과 이재성(마인츠05)이 양 날개에서 보조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티아구 시우바(첼시)가 경계 대상으로 꼽은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 사드)이 자리를 지켰다. 수비라인에는 김진수(전북)-김영권(울산 현대)-김민재(나폴리)-김문환(전북)이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 샤밥)가 꼈다.

브라질도 최정예 선수를 모두 불러들였다. 핵심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가 공격을 진두지휘한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와 하피냐(FC바르셀로나)가 양 날개에 서고 히샤를리송(토트넘)이 중앙 공격수로 낙점받았다.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카세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드필더를 맡고 다닐루(유벤투스), 마르퀴뇨스(파리 생제르망), 시우바, 에데르 밀리탕(레알 마드리드)이 포백에 섰다. 골문은 알리송 베케르(리버풀)가 지켰다.

브라질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7분 비니시우스가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순간 한국의 수비 집중력이 무너졌다.

선제 실점을 한 한국이 흔들렸다. 11분 정우영이 히샬리송에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네이마르가 12분 브라질에 두 번째 골을 안겼다.

한국도 맞받아쳤다. 16분 황희찬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이 직접 골문을 노렸다. 알리송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볼 점유율을 높여가며 브라질을 공략했다.

세 번째 실점이 나왔다. 29분 히샬리송이 왼발 슈팅으로 브라질 세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원투패스로 한국 수비진을 허물었다. 한국이 브라질에 0-3으로 끌려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