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카타르 월드컵] 말썽부린 손흥민 주장 완장…FIFA 다시 만든다

댓글0
가나와 2차전부터 새 완장 착용 전망
이투데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손흥민.


손흥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은 지난 24일 열린 우르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거듭 흘러내리는 주장 완장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앞서 얼굴을 다친 손흥민 선수는 얼굴 보호대를 쓰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여기에 주장 완장까지 말썽을 부린 것이다.

이 완장은 너무 헐거워 경기에 출전한 선수의 경기력에 방해가 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치수도 하나뿐이고, 조절도 할 수 없다. 손흥민뿐 아니라 포르투갈 대표팀의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완장을 손에 들고 경기를 치렀다.

독일 대표팀의 주장인 골키퍼 노이어는 "완장이 너무 헐겁다. 좋은 업체에서 만든 건 아닌 것 같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FIFA는 이런 항의를 받아들여 완장을 다시 제작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 측에서도 완장과 관련해 불편함을 이야기했고, 다른 팀들도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FIFA에서 다시 제작해 내일 나눠줄 예정이라는 전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8일 오후 1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선 치수가 맞는 새 완장을 차게 된다.

한편 이 완장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대회 개막 전 돌연 '완장 캠페인'을 시행하기로 하면서 제작해 각 팀 주장들에게 착용하도록 한 것이다.

FIFA는 지난 19일 유엔 산하 기관 3곳과 협력해 통합, 교육, 보건, 차별 반대 등을 주제로 한 자체 캠페인을 진행하고,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단계별로 각각의 가치에 맞는 특별한 완장을 제공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잉글랜드, 독일 등 유럽 7개 팀 주장들이 착용하려던 무지개색 하트와 숫자 '1'이 적힌 '원 러브'(One Love) 완장을 대신한 것이다. 원 러브 완장은 모든 차별에 반대하고 성 소수자와 연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FIFA는 선수가 사용하는 장비에 정치적, 종교적 의미를 내포한 문구나 이미지가 담겨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를 이유로 FIFA는 자체 캠페인을 통해 사회적 의미를 전달하되, 별도로 원 러브 완장을 착용할 땐 경고하기로 했다.

이에 각국 대표팀 주장들은 '세계를 통합하는 축구'(#FootballUnitesTheWorld), '차별 반대'(#NoDiscrimination) 등의 구호가 적힌 FIFA 완장을 차고 조별리그를 치르고 있다.

[이투데이/정용욱 기자 ( drag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