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16강 희망 띄웠다'…벤투호, 우루과이전 0-0 무승부 [현장 리뷰]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 잘 싸웠다. 벤투호가 강호 우루과이를 맞아 소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한국-우루과이 맞대결에서 상대에 우위를 점한 가운데 골결정력이 아쉬워 0-0으로 비겼다.

우루과이에 세계적인 선수들이 즐비하지만 태극전사들은 전혀 주눅들지 않고 부지런히 상대와 부딪혔다. 전반 황의조가 선제골 찬스를 놓친 것이 너무 안타까울 정도였다.

물론 우루과이의 슛이 두 번이나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한국에 운도 따랐다.

엑스포츠뉴스


대한민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골키퍼 김승규를 비롯해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수비진에 나섰다.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 이재성으로 구성됐다. 전방 스리톱은 손흥민, 황의조, 나상호다. 부상 중인 황희찬 빈 자리를 나상호가 채웠다.

우루과이 역시 4-3-3 전형으로 맞선다. 세르지오 로체 골키퍼를 비롯해 마티아스 올리베라, 호세 히메네스, 디에고 고딘, 마르틴 카세레스가 포백을 이뤘다. 중원은 마티아스 베시노를 비롯해 로드리고 벤탄쿠르, 페데리코 발베르데로 이뤄졌다. 최전방은 다르윈 누녜스, 루이스 수아레스, 파쿤도 펠레스트리로 짜여졌다.

엑스포츠뉴스


한국은 예상 외로 전반 초반 우루과이를 밀어붙이며 볼점유율에서 큰 우위를 점했다. 다만 마땅한 슛 찬스를 만들지 못했고 이후 조금씩 우루과이가 반격을 시작했다.

결국 전반 19분 상대에 위협적인 찬스를 내줬다. 벤탄쿠르의 롱킥을 발베르데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오른발 트래핑한 뒤 왼발 슛을 시도한 것이다. 볼이 골라인을 벗어나면서 태극전사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러나 한국은 탄탄한 수비로 우루과이 공격 의지를 차단한 뒤 전반 25분 '마스크맨' 손흥민의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 모서리에서의 오른발 슛으로 분위기를 되찾았다.

그리고 전반전에서 가장 아쉬운 찬스가 벤투호를 찾았다. 전반 33분 김문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골문 앞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 위로 살짝 떠 땅을 쳤다.

우루과이도 가만히 있진 않았다. 후반 42분 코너킥 때 고딘의 헤딩슛이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와 실점을 면했다.

엑스포츠뉴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주도권을 놓치지 않고 우루과이를 전체적으로 압도했다. 우루과이는 경기가 풀리지 않았는지 후반 19분 수아레스를 빼고 에딘손 카바니를 넣어 공격에 변화를 줬다.

벤투 감독도 후반 29분 나상호, 이재성, 황의조를 빼고 손준호, 이강인, 조규성을 집어넣어 승부수를 띄웠다.

조규성이 후반 32분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슛을 쏘는 등 태극전사들도 무승부가 아닌 승리를 위해 다부지게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골까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우루과이도 후반 35분 누녜스의 아크 왼쪽 오른발 감아차기가 오른쪽 골포스트를 살짝 빗나가는 등 득점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발베르데가 후반 44분 쏜 오른발 중거리슛은 또 한 번 골대를 맞고 나왔다.

엑스포츠뉴스


한국은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상대 골키퍼 실수 뒤 아크 정면에서 왼발 감아차기를 시도했으나 살짝 빗나가는 등 한 골이 결국 터지질 않았다.

결국 90분 공방전은 0-0으로 끝났다. 벤투호는 값진 무승부를 통해 가나 및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통해 12년 만에 16강에 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한국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같은 곳에서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