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깝다! SON-의조' 한국, 기대이상 경기력! 우루과이 당황했다 [도하 SS현장]

댓글0
스포츠서울

손흥민이 24일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상대 카세레스와 볼다툼을 하고 있다. 알라얀(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정다워기자] 우려보다 기대를 품게 한 전반이다. 축구국가대표 ‘벤투호’가 우루과이와 월드컵 첫판 전반전에서 기대 이상의 경기력을 뽐내며 득점 없이 마쳤다.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진행중인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전반을 0-0으로 끝냈다.

손흥민~황의조~나상호 공격 삼각 편대를 가동한 한국은 초반 경기를 지배했다. 2선 중앙에 선 이재성이 전술의 핵심이었다. 수세 시엔 전방 압박의 선봉 구실을 하며 우루과이의 전진을 제어했다. 공세 시엔 적극적으로 올라서 황의조와 투톱 형태를 이뤘다.

스포츠서울


허벅지 부상을 입은 황희찬 대신 선발 윙어로 나선 나상호의 움직임도 도드라졌다. 초반 마티아스 올리베라가 버티는 우루과이 오른쪽 측면을 몇차례 흔들었다. 당황한 우루과이는 킥오프 이후 15분까지 라인을 내려 한국 공격을 막기에 바빴다.

그러나 역시 우루과이는 무시할 팀이 아니었다. 한국 공격을 제어한 뒤 조금씩 공격 속도를 냈다. 전반 19분 첫 슛을 시도한 데 이어 2분 뒤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정교한 대각선 패스에서 시작돼 다윈 누녜스가 김승규와 맞섰으나 슛이 빗맞았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전반 26분 역습 기회에서 마스크를 쓴 ‘캡틴’ 손흥민이 반격했다.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우루과이 수비 2명을 제치고 전매 특허인 오른발 감아 차기 슛을 시도했다. 그러나 공은 상대 머리에 맞고 튀어올랐다.

스포츠서울


우루과이는 전반 27분 중원에서 공을 끊어낸 뒤 매섭게 올라섰다. 올리베라가 하프라인을 치고나와 흐트러진 한국 수비 뒷공간을 향해 침투 패스를 넣었다. 누녜스가 노마크 기회를 잡는 상황이었는데, 골키퍼 김승규가 재빠르게 튀어나와 오른손으로 공을 걷어냈다.

일진일퇴 공방전. 그러다가 한국이 전반 34분 가장 좋은 장면을 만들어냈다. 페널티 아크 오른쪽으로 올라온 김문환이 골문 앞으로 낮게 깔아 찼다. 이때 황의조가 상대 수문장 세르지오 로체토와 일대일로 맞섰다. 그러나 회심의 오른발 논스톱 슛이 골문 위로 떴다. 황의조는 머리를 감싸쥐었고, 파울루 벤투 감독 등 벤치에 있던 코치진도 크게 아쉬워했다.

한국은 전반 38분 황인범이 중거리 슛으로 또다시 우루과이를 두드렸는데 골문을 또 벗어났다.

지속해서 우루과이를 두드린 한국은 전반 43분 최대 위기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디에고 고딘을 놓쳤다. 고딘이 헤딩 슛을 시도했는데 골대를 때렸다.

비록 막판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한국은 우루과이를 전반 내내 괴롭히는 데 성공했다. 특히 한국은 3선부터 수비진의 불안감이 약점으로 꼽혔는데, 전반만큼은 몇차례 실수를 제외하곤 조직적인 방어로 우루과이 공격을 적절히 끊어냈다. 후반을 기대하게 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