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A-POINT] '작우영, 송민규, 이강인, 조규성'...벤투가 꺼낼 승부수는?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김대식 기자(카타르)] 태극전사들이 후반전에 돌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꺼내들 수 있는 교체 카드는 어떤 게 있을까.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맞붙고 있다. 후반 10분 현재 양 팀은 팽팽하게 0-0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은 황의조, 손흥민, 나상호가 출격했다. 중원은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이 책임졌다. 4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우루과이 역시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루이스 수아레스, 다윈 누녜스, 파쿤도 펠리스트리가 쓰리톱을 구성했다. 미드필드에는 로드리고 벤탄쿠르, 마티아스 베시노,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나왔다. 수비는 마티아스 올리베라, 디에고 고딘, 호세 히메네스, 마르틴 카세레스가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세르히오 로체트가 착용했다.

전반전은 어느 한 쪽이 우위라 하지 못할 만큼 접전이었다. 막바지에 접어들수록 결정적인 찬스도 나왔다. 한국은 전반 33분 황인범과 김문환을 거친 다음 황의조가 기회를 잡았지만, 문전에서 시도한 슈팅이 높게 뜨며 좌절했다. 우루과이는 전반 42분 코너킥 상황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짚어볼 점은 역시 공격이다. 황의조가 중앙에서 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측면에서 손흥민과 나상호, 중원에서 황인범과 정우영이 지원 사격을 하고 있지만 쉽사리 공간이 나지 않고 있다. 황의조와 손흥민에게 집중되고 있는 우루과이 수비수들을 분산시킬 수 있는 변화도 필요하다.

벤투 감독이 쥐고 있는 교체 카드는 다양하다. 정우영, 송민규, 이강인, 조규성이 유력하다.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하는 정우영, 순간 돌파로 기회를 만들 수 있는 송민규, 날카로운 연계로 힘을 더할 수 있는 이강인, 최전방 옵션을 변화시킬 수 있는 조규성까지 각자 색깔이 다르다.

벤투 감독은 특별한 변수가 있지 않는 한 후반 15분에서 20분 사이 교체 카드를 활용하곤 했다. 우루과이를 무너뜨릴 승부수를 고민할 시점이다.

사진=인터풋볼 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