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운재 “2002년 승부차기…막자마자 이제 살았다 싶었다” (컬투쇼)

댓글0
스포츠월드

이운재가 2002년 월드컵 당시를 회상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2002, 2006년 월드컵 주역 이운재 정경호 최진철이 출연했다.

이날 최진철은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전 한국 대 독일 전을 회상하며 “생각하면 내겐 아쉬운 경기였다”고 입을 열었다.

최진철은 “그 경기만 어떻게 잘 했으면 (결승전이 열리는) 요코하마까지 갈 수 있었는데. 그 당시까지만 해도 우리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 수비는 조직력이라 한 명이 빠지면서 흐트러졌고 그 때 골을 먹었다”고 회상하며 아쉬워 했다.

또한 당시 골키퍼였던 이운재는 8강전 한국 대 스페인 전 승부차기 당시 호아킨의 공을 막은 걸 회상하며 “그 당시엔 공을 막자마자 속으로 ‘이제 살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으며 관심이 쏠렸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