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檢, 이재명·가족·측근 계좌 추적…'자택 수억 현금' 출처 쫓는다

댓글0
[앵커]
이재명 대표 수사에 들어간 검찰이 이 대표와 가족, 측근에 대한 광범위한 계좌 추적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이 대표 집에 수억 원대의 현금이 보관돼 있었다는 진술도 확보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 측은 이미 출처가 다 확인된 돈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검찰은 대장동 자금일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은 최근 법원에서 이재명 대표와 가족, 측근들의 계좌 영장을 발부받아 계좌 추적에 나섰습니다.

이대표와 주변인들의 자금 거래를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검찰은 어제 이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폭로한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의 집에 수억원의 현금이 있었던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A씨는 검찰에서 "작년 6월 김혜경씨 비서인 배모씨의 지시로 이재명 대표 집에 있던 현금 1억 5천만원을 가지고 나와 계좌로 입금했고, 배씨가 별도의 현금을 들고 나오는 것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대장동팀이 작년 4월에서 8월사이에 김 용 부원장에게 8억원을 건넨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대장동팀이 건넨 돈이 김 부원장을 거쳐 일부가 이 대표측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겁니다.

이 대표측은 "통장에서 인출한 돈과 모친 부조금으로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고, 정상적으로 재산신고까지 했다"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측근인 정진상 실장의 구속적부심마저 기각되면서 이재명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TV조선 조성호입니다.

조성호 기자(chosh760@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