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연내 징용 배상 문제 해결 어려울 듯"…도쿄서 한일 국장급 협의

댓글0
SBS

한일 외교당국이 오늘(24일) 도쿄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해법을 찾기 위해 국장급 협의를 열었습니다.

서민정 신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오늘 오후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의 상견례 겸 협의를 위해 일본 외무성을 찾았습니다.

양국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는 지난 10월 11일 이후 40여 일만입니다.

이달 21일 여성 최초로 대일 관계를 다루는 지역국 국장직에 오른 서 국장은 임명 사흘 만에 방일했습니다.

양국은 지난달부터 정상회담, 외교차관 협의 등을 통해 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한 만큼 이날 국장급 협의에서도 주요 현안으로 꼽히는 징용 배상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습니다.

외교부는 오늘 협의 뒤 낸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 뉴욕, 11월 프놈펜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합의한 대로 외교당국 간 긴밀한 협의를 가속화하는 차원에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강제징용 등 현안의 조속한 해결과 관계 개선 필요성에 양 국장이 모두 공감했고, 이를 위해 각 급에서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협의 후 한국 특파원들을 만나 "징용 피해자 입장과 대법원 판결 이행방안, 일본의 성의 있는 조치 등에 대한 의견이 수렴됐고 그것을 토대로 합의해 나가는 과정"이라며 "최근 한두 가지로 좁혀진 안을 놓고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대통령실 관계자는 앞서 지난 16일 "양국 실무자 간 해법이 어느 정도 한두 개의 해법으로 좁혀지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 기업 대신 한국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기부금을 받아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이 유력한 해법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일본 피고 기업의 사죄와 재원 조성 참여 등 '성의 있는 호응'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일본은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배상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입니다.

이날 협의에서 일본 측은 사죄와 재원 조성 참여에 어느 정도 성의 있는 호응을 취할지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국 원고 측 입장과 일본 측 입장, 두 가지 이슈를 같이 논의하고 있기 때문에 일본이 움직이고 있다고 얘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우리와 일본이 각자 입장을 맞춰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법률적 상황이 연계돼 원고 측, 일본 측과 얘기해야 하며, 여론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짚어야 해서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내 해결방안이 발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했습니다.

차기 한일 국장급 협의는 후나코시 국장이 서울을 조속히 방문해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