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박수홍, 가족 없는 결혼식…'23세 연하' 아내와 지각 웨딩 "축복해주세요"(종합)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23세 연하 아내와 다음달 지각 결혼식을 올린다.

23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박수홍은 12월 23일 서울 모처에서 23세 연하 아내와 결혼식을 올리고 정식으로 부부가 된다.

박수홍은 지난해 7월 혼인신고를 하고 아내와 법적 부부가 됐으나 결혼 1년이 지나도록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최근 "아내를 위한 결혼식을 준비 중"이라고 했던 박수홍은 12월 23일로 결혼식 날짜를 결정하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준비 중이다.

박수홍은 가족의 불참 속에 결혼식을 올리게 돼 안타까움이 커진다. 박수홍은 오래 매니지먼트를 맡아왔던 친형 내외를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하면서 법적 분쟁을 시작했고, 이 일로 아버지와도 불화를 겪고 있어 가족은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박수홍 역시 이에 대해 크게 안타까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정말 가슴 아픈 일이지만 차차 제가 풀어나갈 일"이라며 "시간이 해결해 줄 것"이라고 부모의 결혼식 불참을 두고 속상한 심경을 에둘러 표현하기도 했다.

결혼식은 박수홍을 아끼는 소수의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그는 '라디오스타'에서 "꼭 면사포를 씌워주고 싶어 결혼식을 준비 중이다. 정말 고마운 분들만 모셔서 작게 치를 예정"이라며 "주례 없이 하객들이 축사를 한마디씩 짧게 해주는 결혼식을 생각하고 있다"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박수홍은 결혼식을 하루 앞둔 22일에는 자신이 MC를 맡고 있는 MBN 예능 프로그램 '동치미' 녹화에 아내와 동반 참여한다. 아내는 박수홍과 제주도에서 KBS2 예능 프로그램 '편스토랑' 동반 촬영을 마친 데 이어, '동치미' 녹화에 참여해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다.

박수홍은 '동치미'를 통해 23세 연하 아내와 행복한 신혼 생활에 대해 낱낱이 밝힌다. 아내는 유튜버가 주장한 루머로 극심한 심적 고통을 받은 심경 역시 공개할 예정이라 눈길을 끈다.

박수홍의 아내는 23세 연하로, 한때 아나운서를 준비해 뛰어난 미모와 지성을 자랑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티비뉴스

박수홍은 이날 스포티비뉴스 보도로 결혼식을 올린다는 소식이 공개된 후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청첩장을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박수홍은 청첩장에 반려묘 다홍이의 사진을 담았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빨간 옷을 차려 입은 다홍이는 더욱 예뻐진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그는 "인생의 힘든 시기를 함께 겪으며 저희 두 사람 더욱 단단해졌다. 같은 어려움을 겪은 분들을 위해서라도 앞으로 행복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잘 살겠다"라며 "다홍이랑 저희 두 사람 그리고 새로운 가족이 찾아오길 축복해주세요"라고 결혼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