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명 대표 계좌추적…김용 대선자금 받을 때 현금 2억 입금

댓글0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은행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추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이 대표 부인 김혜경씨의 수행비서 배모씨가 지난해 6월 이 대표 집에서 대선 경선 기간 현금 2억여원을 가져 나와 이 대표 계좌에 입금한 정황을 포착해 계좌 추적에 들어갔다고 한다. 김용(56·구속기소)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난해 4~8월 대장동 민간 사업자 남욱(49) 변호사로부터 8억4700만원의 경선 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것과 같은 시점이다.

검찰이 지난해 9월 대장동 수사를 시작한 이래 이 대표에 관한 직접적인 단서를 포착해 강제 수사에 착수한 건 처음이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뉴스1





경기도 비서실 직원 “수행비서 배씨, 李 자택서 현금 1억~2억 들고나와"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 강백신)는 최근 이 대표의 계좌 추적 영장을 법원에서 발부받아 수년 치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이 대표 부부의 측근인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씨가 지난해 6월 28일 이 대표 명의 농협 계좌에 1억5000만원의 현금을 입금하는 등 모두 2억7000만원을 입금한 정황을 포착해 현금의 출처 등을 추적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검찰은 지난 23일엔 당시 상황을 목격한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을 불러 소환 조사했다. 이 직원은 지난해 김혜경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 신고자이기도 하다. 해당 비서실 직원은 “배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있는 종이가방을 들고나오는 것을 봤다”며 “배씨에게서 1억~2억원쯤 된다고 들었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배씨가 현금을 입금한 지난해 6월 28일은 대선 경선 예비후보 등록 첫날이었다.

또 이 대표 계좌에 현금이 입금된 지난해 6월은 김용 전 부원장의 불법 경선자금 수수 시기와 겹친다. 김 전 부원장 공소장에 따르면 김 전 부원장은 유동규 전 본부장과 짜고 지난해 4월 1억원, 6월 5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온다. 한 검찰 관계자는 “이 대표 최측근의 진술을 받아내는 것도 시간문제에 불과하다고 본다”며 “이 대표에 대해서는 배임죄 외에 뇌물·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를 추가로 넣느냐가 관건인 것뿐”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신임 당 대표 배우자 김혜경씨 수행비서인 배모씨.뉴시스





이재명 대표 측 “예금 인출, 모친 조의금 등으로 마련한 현금”



이 대표 측은 이에 대해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과 경선사무실 임차 등을 위해 2억7000여만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 측은 현금 2억7000여만원의 출처를 두고 ▶본인 명의 농협통장 예금 인출금 1억5000만원(2019년 3월 20일) ▶본인 명의 농협통장 예금 인출금 5000만원(2019년 10월 25일) ▶모친상 조의금 등 7000여만원(2020년 3월 13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예금 변동 및 현금 보유내역은 2020년과 2021년도 공직자재산신고서에 명시돼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이같은 해명에 ‘모친상 조의금 등 7000만원’의 출처에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이 대표는 2020년 3월 13일 모친상을 당한 후 페이스북에 “어머니를 기억하는 가족 친지들과 함께 가족장으로 조용히 보내드리고 싶다”며 “공무와 정무에 바쁘신 분들과 저를 사랑하는 분들께서는 마음으로만 조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조화도 사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실제로는 빈소에 은수미(59·구속) 성남시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다녀갔다고 한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 김영란법에 따라 조의금 등은 5만원으로 제한되는 걸 감안하면 조문객이 상당했다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고검장 출신의 변호사는 “계좌 영장은 범죄사실이 있어야만 발부받을 수 있다”며 “모친상 조의금 뿐만 아니라 본인 명의 농협통장 예금 역시 출처를 따져 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정진상·김용 구속한 檢, 李 ‘대장동 비리’ 연루 직접 증거 찾는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대표에 대한 계좌추적으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수사가 새로운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번 계좌추적은 지난 21일 남욱 변호사가 대장동 재판에서 지난해 대선 경선자금을 포함해 이 대표 측근들에게 40억원대 뇌물·선거자금을 제공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이 대표의 직접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계좌추적의 경우 6개월 후 당사자에게 통지서를 보내야 하기 때문에 거대 야당 대표에 대한 계좌추적은 사실상 ‘선전포고’와 마찬가지인 셈이다.

또 유동규 전 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등의 “천화동인 1호는 이재명 시장 측 지분”이란 진술에 이어 ‘대장동 저수지’ 의혹의 물증을 확보하는 국면에 들어갔다는 분석 역시 나온다.

검찰은 최근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된 유동규(53)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남욱 변호사의 추가 진술 덕분에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54)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김용 전 부원장의 신병을 확보할 수 있었다. 검찰은 두 사람을 대장동 배당이익 428억원 약속받는 등의 부정처사후수뢰 혐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각각 구속·구속기소할 당시 구속영장 등에 “이재명 대표와 정치적 공동체”란 표현을 사용해 이 대표를 대장동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유동규-김용 불법 자금 전달 의혹.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박현준 기자 park.hyeonj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