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해약 급증에…보험사, 6%대 저축상품 눈앞

댓글0
보험업계가 고금리 상품 경쟁을 벌이면서 저축성보험 상품 금리가 연 6%에 육박하고 있다. 기존처럼 변동금리가 아닌 확정금리 일시납 상품이고, 만기도 대개 5년으로 길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특히 자금 사정이 탄탄한 것으로 알려진 교보생명과 한화생명 고금리 상품에는 불과 2주 사이에 각각 1조원이 넘는 자금이 몰린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푸본현대생명은 연 복리 5.9% 저축보험을 25일 출시한다. 현재 판매 중인 저축보험 중 금리가 가장 높다. 앞서 연 5.8%를 책정했던 교보생명은 시중자금이 몰리면서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한화생명도 연 5.7% 저축보험을 판매 중인데 가입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B손해보험과 ABL생명도 각각 연 5.5%와 연 5.4% 저축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보험사들은 이달부터 연 5%대 후반 상품을 본격적으로 선보였다. '역마진'이 우려될 정도로 경쟁이 과열되자 지난주에는 금융감독원이 금리 인상 경쟁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업계가 앞다퉈 고금리 저축보험을 내놓는 것은 유동성 확보를 위한 창구가 사실상 막혀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자금 확보 경쟁이 계속되면서 올해 안에 연 6%대 저축보험 출시도 기정사실로 보는 분위기다.

최근에는 2012년에 가입했던 상품 만기가 돌아오면서 저축보험을 해지하고 은행권을 비롯한 다른 고금리 상품으로 갈아타려는 수요도 급증했다.

지난 8월 기준 저축보험에서 지급된 보험금은 24조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3%나 늘었으며 해약금도 14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은행과 저축은행 정기예금 중 연 6%대 상품이 있는데도 저축보험에 가입하는 것은 만기가 훨씬 길기 때문이다.

통상 보험은 해지할 때 원금을 손해 보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 저축보험 상품은 6개월이나 1년이 넘으면 100% 이상을 돌려주는 방식이어서 금리가 계속 오르면 해지하고 갈아타도 부담이 없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다만 수수료와 사업비를 떼기 때문에 실제 수익률이 표면상 금리보다 낮다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연 복리 4.5%를 제공하는 저축성보험은 5년이 지난 후 받을 수 있는 실질 금리가 연 복리 3.97%"라며 "표면금리만 보고 가입한 고객이 불완전판매라며 항의하는 일이 많은데, 사전에 이를 충분히 인지하고 가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